푸드플랜의 시작, 거버넌스 구축

지역경제의 부가가치 창출

최봉실 기자 | 기사입력 2019/12/19 [12:06]

푸드플랜의 시작, 거버넌스 구축

지역경제의 부가가치 창출

최봉실 기자 | 입력 : 2019/12/19 [12:06]

 2019년 12월 11일 , 국회의원회관 제 2세미나실에서 , 김정호, 김현권, 정춘숙, 위성곤 의원, 지역상생포럼(준)의 공동주최로 푸드플랜의 시작, 거버넌스 구축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얼마 전 우리나라 10개 시.군.구 가운데  4개꼴로 소멸위기를 맞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방 소멸위기가 현실화하고 있는 와중에, 도시 일자리 또한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농촌 공동화가 촉진되면서 도시에 인구 쏠림 현상이 심각해 졌고 환경, 주택, 일자리 , 교통 등 여러가지 문제를 낳고 있다.

 

도시와 농촌 간 양극화를 해소해서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일은 우리나라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한다는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과제로 등장했다.

그렇다면 국가균형 발전을 도모하고 지속가능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무었일까?

 

 그 답을  지역 경제의 부가가치 창출의 원천인 우리 농산물에서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역 농민들이 생산한 신성 농산물이 지역 내 장터나 전통음식점을 통해 소비된다면 농장에서 식탁에 이르는 경제적인 이익이 우리 지역내에서 환원된다. 농민, 수집상인 , 운송업자 , 시장상인 , 요리사 등 지역내에서 여러 일자리를 만들며 1,200%에 이르는 부가가치를 창출한다. 

 

 우리 지역에서 만들어 내는 경제의 원천인 농산물에 주목해야 한다. 지역에서 취해야 할 경제적 이익이 대도시로 빠져나가도록  방치해선 안된다. 지역 농산물이  서울로 가서 여러 유통경로를 거치며 부가가치를 만들어 낸 다음 다시 지역음식점에서 팔리는 일이 반복된다면 지역경제는 멍들 수 밖 에 없다.

 

 푸드플랜은 전 세계에서 지족가능한 경제를 일구는 대안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것은 단순한 지역농업을 살리기 위한 방안이 아니다. 로컬푸드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푸드플랜은 음식을 매개로 한 지역경제 활성화 프러젝트이다.

 

 이 푸드플랜의 중심에 바로 농민들이 자리하고 있다. 그래서 푸드플랜은 농민이 바로 지역공동체를 복원하고 지역경제를 되살리는 주체이자 일꾼이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