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상징 발표

이대겸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8:01]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상징 발표

이대겸 기자 | 입력 : 2020/01/17 [18:01]

한국과 러시아는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표어(슬로건)우정과 신뢰로함께 빚는 미래(Дружить. Доверять. Действовать.)를 선정하고 공동 상징(로고)을 발표했다.

참고로 표어(슬로건)는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작이다.

 

한국과 러시아는 114(현지 시각) 주러시아한국대사관에서 2020양국 외교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표어(슬로건) 공모전 시상식을개최하고 최우수상 수상자에게 상품을 시상했다. 시상식에는 이석배 주러시아대사와 미하일 슈비트코이(Mikhail SHVYDKOY) 국제문화협력부문 러시아 대통령 특별대표(수교 30주년 러시아 측 준비위원회 간사) 등이 참석했다.

 

한국 외교부와 러시아 외교부는 지난해 910일부터 30일까지 양국국민을 대상으로 수교 30주년 기념 표어(슬로건) 공모를 진행해 응모작 1,144건을 접수하고 양국 공동 심사를 통해 20191030일 각국 표어2편씩, 4편을 선정했다.

 

이석배 주러시아 대사는 공모전 수상자들을 격려하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양국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앞으로 진행될 수교 기념행사들이 양국 국민 간 교류와 이해를 심화해 미래지향적 협력 기반을 다지는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공동 상징(로고)을 발표했다. 공식 표어(슬로건)를 넣은 이번 상징(로고)경복궁과 바실리 성당 등, 양국의 건축문화 양식을 활용해 양국 수교30주년을 밝고 미래지향적인 우정의 축제로 만들고자 하는 의미를 담아 양국 국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고안했다. 양국은 공동 상징(로고)-수교 30주년 기념사업의 각종 홍보물 등을 제작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정부는 앞으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관심과참여를 높이기 위해 프로그램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하여 양국 국민 간 상호이해를 증진하고 인적 교류를 증대하기 위한 기반과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양국 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