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차원의 조직적 비리

전방위적 공작 정치

오의교 기자 | 기사입력 2020/02/07 [12:24]

정권차원의 조직적 비리

전방위적 공작 정치

오의교 기자 | 입력 : 2020/02/07 [12:24]

자유한국당 대변인 전희경은 2020년 2월5일에 다음과 같은 논평을 발표하였다.

 

정권 차원의 조직적 비리부정 선거전방위적 공작 정치.

그 어떤 영화나 드라마도 이보다 막장일 순 없을 정도다.

 

왜 그렇게 공개를 막고 싶어했는지 짐작이 간다. '정의'와 '공정'을 말하면서 뒤로는 갖은 편법을 동원해 거짓성을 쌓고 살아 온 자신들의 민낮이 드러날까 두려웠을 것이다운동권 세력들의 공고한 카르텔과 맹목적인 권력욕촛불을 등에 업고 등장한 '정의의 사도'들이 이처럼 파렴치하고 뻔뻔할 줄 누가 알았을까.

 

무려 21회라고 한다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낙마시키고 대통령의 30년 지기 송철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와 경찰이 보고하고 하명했던 숫자 말이다청와대가 공식 해명했던 경찰청 보고 횟수(9)보다 2배가 넘는다.

 

이 모든 상황을 통제했던 당시 민정수석비서관 조국은 총 15차례나 경찰 수사 상황을 보고 받기까지 했다.

 

오늘 한 일간지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가 다 책임지겠다며 비공개 하라고 지시한 공소장 내용이 세세히 공개되었다.

 

2018년 6.13 지방 선거를 앞두고 일사분란하게 움직였던 대통령 비서실 직제 조직만 곳이다임종석 전 비서실장조국 전 민정수석한병도 전 정무수석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등 관여된 사람만도 열 손가락이 넘는다증거를 부풀리기 위해 김형수김철수라는 가짜 인물까지 등장했다.

 

그들의 작전은 치밀했다강압과 회유매수로 공기업 사장 자리까리 제안할 정도로 공권력을 우습게 알았다청와대는 하명했고경찰은 충실히 따랐다.

 

그런데도 여전히 청와대와 친문 실세들은 피해자인 척 코스프레 중이다.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피해자가 있다면 국민이다왜 선량한 국민들이 조작된 선거판에서 잘못된 정보로잘못된 선택을 했어야만 했나.

 

누구든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나국민을 기만한 죄국민을 농락한 죄결코 가볍지 않은 중대 범죄의 핵심 인물.

 

지금 국민이 가리키는 곳에 송철호의 당선을 가장 진심으로 염원한 그 사람이 서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