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비리로 득세해서는 안된다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6/12 [16:45]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비리로 득세해서는 안된다

황재화 기자 | 입력 : 2020/06/12 [16:45]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에서는 2020년 6월 9일에 다음과 같은 논평을 발표하였다.

 

 윤미향의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해 오던 위안부 할머니들의 쉼터 관리소장이 최근 자살로 보여지는 사망을 했다.

 

고인의 죽음 자체에 대해서는 우리도 깊은 애도를 표한다다만 고인이 스스로 그 같은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원인이나 책임에 관하여 정의연 관계자나 윤미향 본인 그리고 범여권 일각에서 검찰 탓언론 탓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동의하기도 어렵고 실소를 금할 수 없다.

 

그보다는 과거 위안부 할머니 별세 당시 고인의 개인 명의 구좌를 이용해서 조의금을 거둔 것을 비롯하여 정의연의 어두컴컴한 회계관리 등 현재 문제가 된 각종 비리의 의혹을 자초하고 그로 인해 고인을 조사의 대상으로 만든 사람들이 우선 죄책감을 가져야 할 것이다

 

윤미향과 정의연에 대한 이번 수사는 검찰이 자의적으로 시작한 것도 아니고 어떻게 시작이 된 것인지는 세상이 다 안다악의 무리들은 고인의 죽음으로 비리 추적의 고리가 끊어지기를 바라겠지만고인의 극단적 선택이 윤미향과 정의연에 대한 이번 수사의 물타기나 입막음 작용을 하게 만드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

 

검찰은 절대 주춤거리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계속하여 비리가 득세하는 세상에 정의를 세우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