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용 마스크 지원

청각장애인 학교에 우선배정

편집팀 | 기사입력 2020/07/23 [16:08]

청각장애인용 마스크 지원

청각장애인 학교에 우선배정

편집팀 | 입력 : 2020/07/23 [16:08]

11번가의 후원으로 제작되는 립뷰마스크를 앞에 두고 왼쪽부터 사랑의달팽이 오준 수석부회장과 청각장애인생애지원센터의 조성연 대표, 11번가 이상호 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청각장애인 지원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와 커머스포털 11번가가 코로나19로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장애인을 위해 15일 립뷰마스크 지원 업무 협약을 맺었다.

 

11번가는 이번 협약을 통해 립뷰마스크 사업 지원에 4억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11번가는 2019년부터 3년간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언어재활치료 지원에 함께하고 있으며 작년 연말에는 청각장애인에 대한 오해를 이해로 바꾸는 온라인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청각장애인이 겪는 소통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립뷰마스크 지원사업에 후원을 결정하게 되었다.

 

사랑의달팽이 오준 수석부회장은 인공달팽이관 수술 혹은 보청기로 소리를 듣는 청각장애인은 대화 내용을 이해할 때 입 모양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 립뷰마스크는 학생들에게는 학습권 보장을 위해, 직장인에게는 생존을 위한 소통에 있어 꼭 필요하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11번가의 세심한 배려와 후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장애인을 위해 꼭 필요한 지원이라고 생각해 후원을 결정하게 되었다. 부디 코로나19를 잘 이겨내고 모두가 소통에 불편함을 겪지 않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후원으로 소통과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장애인을 위해 전국의 학교, 병원 등 청각장애인 이용 기관과 가정에 립뷰마스크 16000세트 총 24만장이 배포될 예정이다.

 

립뷰마스크 한 세트는 완성된 립뷰마스크 1 개와 교체용 마스크 14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사용 정도에 따라 15일에서 한 달가량 사용 가능하다. 16000세트는 3200명이 8월부터 최대 올해 말까지 사용 가능한 분량이다.

 

립뷰마스크는 사랑의달팽이 홈페이지를 통해 기관은 30세트, 가정은 5세트까지 신청 가능하다. 립뷰마스크가 청각장애인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만들어진 만큼 전국의 청각장애인 학생이 있는 학교에 우선적으로 배포를 하고 그 외 이용기관 및 가정 등 필요로 하는 곳에 다양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립뷰마스크는 하늘샘치료교육센터에서 개발해 상표권을 등록하고 특허 출원 중이며, 사랑의달팽이와 청각장애인생애지원센터가 제작 및 배포를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