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유산원의 공연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김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17:54]

국립무형유산원의 공연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김수민 기자 | 입력 : 2020/07/31 [17:54]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11년 미국과의 토지 교환을 통해 확보한 덕수궁 선원전 영역2018년 개방된 고종의 길등 덕수궁 주변을 탐방 하는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덕수궁 선원전 영역 안에 있는 근대건축물조선저축은행 중역 사택을 활용해 임시로 관람 편의시설을 만들기로 했다.

 

선원전이 있는 정동 일대는 고종의 길 개방2018년 덕수궁 돌담길 연결2018, 정동 지역 도심 재생화 사업 추진 등 덕수궁과 근대 역사 관련 볼거리가 많아지면서 관람객들의 방문이 최근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주변에 구세군 제일교회, 덕수초등학교, 미대사관저, 영국대사관 등 기존 시설물들이 인접해 있어 별도의 편의시설을 마련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어 방문객들이 관람에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궁능유적본부는 올해 약 1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덕수궁 선원전 영역 안에 남아있는 조선저축은행SC제일은행 전신 중역 사택을 보수·정비하여 관람객들의 편의시실 겸 전시실로 활용하기로 하였다.

 

이 공간은 2039년 완료예정인 선원전 영역 복원사업의 주요 사업 내용과 추진 계획 등을 안내·홍보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전시실에는 선원전이 1901년 조성된 이후 1920년 일제에 의해 훼철되고, 1945년 이후 미국대사관저로 활용되었던 시기를 거쳐 2011년 미국 정부와 토지 교환 끝에 다시 우리 품에 돌아온 질곡 많은 역사를 담은 옛 모습과 변천사에 대한 자료들을 전시할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되는 공간은 덕수궁 선원전 복원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2030년까지만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그 이후의 보존 여부는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참고로, 덕수궁 선원전 영역은 역대 왕들의 어진, 신주, 신위 등을 모신 곳으로 궁궐 내 가장 신성한 공간이었으나, 일제에 의해 훼철된 이후에는 조선저축은행 사택, 미대사관저, 경기여고 용지로 사용되다가 2003년 선원전 터가 확인되고 문화재청이 2011년 미국과 토지 교환을 하면서 복원할 수 있게 되었다.

 

궁능유적본부는 이번 사업으로 관람객들이 덕수궁과 정동 일대를 보다 편하게 방문하고, 일제 강점기 궁궐 훼철과 관련된 역사를 더욱 잘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덕수궁 선원전 영역의 복원을 통해 대한제국의 역사성을 회복하고, 근대 역사현장의 합리적인 보존·활용방안을 마련하여 근대 역사문화의 가치를 더욱 높이도록 노력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