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약국의 간판 개선

적십자표장 보호 캠페인

편집팀 | 기사입력 2020/08/21 [23:08]

예쁜약국의 간판 개선

적십자표장 보호 캠페인

편집팀 | 입력 : 2020/08/21 [23:08]

 

대한적십자사 인도법연구소와 광운대학교 공공소통연구소일상 속 작은 인도주의 실천하기라는 슬로건으로 적십자 표장 보호 캠페인을 공동 개최한다.

이번 캠페인은 대한민국 정부 제네바협약 가입일(1966. 8. 16)을 기념해 819일부터 911일까지 대한적십자사 인도법연구소 홈페이지(www.redcross.or.kr/ihl) SNS 등 온라인에서 실시된다. 시민들은 적십자 표장 오용 간판 개선 사례 영상을 시청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모바일로 표장 오남용 사례의 사진을 찍어 올릴 수 있다. 또한 적십자 표장 올바로 사용하기 매뉴얼 내려받기, 캠페인 마음껏 후원하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캠페인에 연중 동참할 수 있다.

김선철 대한적십자사 인도법연구소 소장은 인도주의 상징인 적십자 표장을 시민과 함께 보호하고 지켜나가야 한다이번 캠페인을 통해 적십자 표장 본연의 의미인 중립과 보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캠페인 취지를 설명했다. 더불어 평상시 적십자 표장이 잘못 사용될 때 무력충돌 시 그리고 무력충돌 지역에서의 보호를 나타내는 표장 고유의 의미와 목적을 약화시킬 수 있다. 적십자 표장의 올바른 사용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공소통연구소 이종혁 소장(광운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적십자 표장은 단 하나의 인도주의 브랜드라고 명명할 수 있다따라서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인도주의 실천이라는 메시지를 통해 이제까지의 단속이나 계도가 아닌 각자가 가치를 공유하면서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으로 가치가 있다고 캠페인 의의를 밝혔다.

또한 약국 간판을 개선하면서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원주시 예쁜 약국의 정문영 약사는 영국 등 외국을 여행할 때 약국이나 병원에 적십자 표장을 쓰는 경우가 없었던 기억이 난다적십자 표장이 가지는 의미를 잘 알지 못했는데, 저처럼 몰라서 사용하시는 분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간판 개선을 통해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적십자 명칭과 적십자 표장은 전쟁이나 무력충돌 시 의무대, 시설, 요원, 물자를 표시하고 보호하기 위한 수단이며 평시에는 각국 적십자사의 인도적 활동을 표시하는 수단으로만 사용되도록 국내외 법률로 규정되어 있다. ·남용 시 벌금, 과태료 등이 부과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