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와 비장애의 경계 없애

'같이 잇는 가치'

김수민기자 | 기사입력 2020/10/09 [08:26]

장애와 비장애의 경계 없애

'같이 잇는 가치'

김수민기자 | 입력 : 2020/10/09 [08:26]

서울문화재단은 장애와 비장애의 공존을 위한 문화예술 프로젝트 <같이 잇는 가치>1016()부터 114()까지 20일간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에서 개최한다. 2019년 동시대 예술계 안팎에서 주목받았던 <같이 잇는 가치>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문화예술의 미래를 모색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장이다.

프로젝트는 크게 2개의 오픈 포럼과 3개의 기획전시로 구성된다. 먼저 장애와 비장애가 경계를 넘어 함께 존재할 수 있는 삶과 문화예술의 미래를 모색하기 위해 일상의 조건’(16)창작으로의 연대’(17)라는 주제로 2개의 포럼이 대화의 장을 연다. 다음으로 장애예술의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지원 프로그램 굿모닝스튜디오장애·비장애 예술인 공동창작워크숍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 프로젝트A’(이상 1016~114) 3개의 기획전시가 이어진다.

먼저 일상의 조건을 주제로 한 1차 포럼은 일방적으로 분리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일상 안에서 장애가 예외가 아닌 당연한 일부로 존재할 수 있는 조건들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그 방법을 모색해본다. ‘실격당한 자들을 위한 변론등 다수의 저서를 집필하고 연극배우로도 활동하는 김원영 변호사가 사회를 맡고 장애인운동 활동가 김도현, 코다(CODA, Children Of Deaf Adults, 농인 부모로부터 태어난 자녀)의 정체성을 기반으로 창작하는 이길보라 감독, 밀도 높은 상상과 연구 활동을 통한 강의 퍼포머 정진호 작가와 그의 어머니 고혜실 작가, 56회 백상예술대상 젊은연극상을 수상한 바 있는 제로셋(0set) 프로젝트’, 창작그룹 비기자 최선영 대표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한다.

창작으로의 연대를 주제로 한 2차 포럼은 장애·비장애 예술인이 서로 어떻게 관계를 맺고 창작을 지속해나갈 것인지에 관해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누어 본다. 1부 아티스트 토크에서는 안소연 미술비평가가 사회를 맡아 일상의 관계맺음을 통해 창작으로 연대해가는 과정을 들여다본다. 2부에서는 김원영 변호사와 프로젝트 이인이 협업한 <무용수-되기>여기는 당연히, 극장<도착되려 하는 언어들>의 퍼포먼스도 펼쳐진다. 포럼의 마무리로 ‘(감각의 전환을 통한) 새로운 예술창작 방법론 탐구와 시도를 주제로 한 오픈 토크가 진행된다.

<같이 잇는 가치>는 이틀간의 포럼에 이어서 총 세 개의 기획 전시가 개최된다. 먼저 국내 최초 장애예술인 창작레지던시인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들의 독립적인 작업세계와 가능성을 보여주는 전시 <비커밍(Becoming){ }>(기획 추성아, 다단조)에서는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를 바라보는 일방적 시선을 넘어 장애예술가의 다양한 정체성과 층위에 대해 이야기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공간을 눈여겨 볼만하다. 벽을 없애 열린 구조로 노출한 전시공간은 장애예술을 고립된 집단으로 바라보는 시각을 경계한다. 파이프로 연결된 전체 구조물은 하늘색으로 도색되어 시각적으로도 충분히 눈에 띌 수 있는 배리어 프리(Barrier Free)의 개념을 가져왔다. 장애예술인의 안정적 창작기반 조성을 위해 효성그룹이 후원하는 이번 전시는 11기 입주작가 김기정, 김현하, 김환, 박찬별, 서은정, 이민희, 이선근, 이우주, 전동민, 정도운, 정은혜, 한승민 등 총 12명이 참여한다.

장애·비장애 예술인이 함께한 공동창작워크숍의 과정과 결과를 보여주는 전시 <스테레오 비전(STEREO VISION)>(기획 송고은)은 금천예술공장, 서울무용센터, 신당창작아케이드, 잠실창작스튜디오 등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창작공간의 입주작가가 서로 팀을 이뤄 공동으로 창작한 작품을 선보인다. 워크숍 과정을 담은 아카이빙 기록물을 창작물로 엮어낸 점이 특징이다. 전시에는 윤지영, 이민경, 전보경, 조영주(이상 금천예술공장), 손명희, 정지혜(이상 서울무용센터), 김하경, 최일준(이상 신당창작아케이드), 김은설, 김환, 박찬별, 한승민(이상 잠실창작스튜디오) 등 총 12명이 참여한다.

예술적 재능과 잠재력이 있는 장애아동을 대상으로 일대일 멘토링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프로젝트A’의 전시 <동심원()>(기획 정효섭)은 어린 시절의 시선과 마주할 수 있는 전시다. 장애아동의 창작 경험을 확산하기 위해 조아제약(대표 조성환, 조성배)이 올해로 8년째 후원(2018년 서울시 사회공헌대상, 2014년 서울시 민관협력 부문 서울시장 표창 등)하는 이번 전시는 김현하, 박대수, 정효섭, 최윤정, 최챈주 총 5명의 작가가 멘토로 참여하였으며 김동후, 김시형, 이세인, 최대진, 박진 총 5명의 아동이 멘티로 참여한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2회째 진행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예술을 매개로 장애와 비장애가 공존하는 문화가 확산되기를 바란다앞으로도 경계를 넘어 다양한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포럼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신청자에 한해서 참여 가능하며 28() 오후 3시부터 온라인을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다만 서울문화재단 유튜브 채널 스팍TV’를 통해 생중계되는 온라인 비대면 포럼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전시는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930부터 오후 530분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사전신청자는 물론 현장 접수를 통해서도 관람이 가능하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시간대별 관람 인원이 조정될 수 있다. 현장 참여가 어려운 관람객들을 위해 미디어스타트업 널 위한 문화예술과 함께 제작한 전시 관련 영상콘텐츠와 장애예술미학 담론 확산을 위한 비평모음집을 온라인으로 배포해 참여 작가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행사의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고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유지 기준에 따라 기본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운영되며 추후 정부 지침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프로젝트에 관한 자세한 내용과 신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