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대응 필요하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오의교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22:31]

강력한 대응 필요하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오의교기자 | 입력 : 2020/10/23 [22:31]

국민의힘 허청회 부대변인은 1019일 다음과 같이 논평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이달 안에 발표할 것이란 현지 보도가 있었다. 방사성 물질 농도를 낮춰 바다로 흘려보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일본의 결정에 대해 국제사회의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위험물질 농도가 낮더라도 방사능이 함유된 오염수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는 국제 규범에 반하는 용납할 수 없는 행태이다.

태평양이 방사능으로 오염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나라를 비롯한 태평양 연안국들에게 돌아간다.

우리 어민들의 생존권과 국민의 안전도 위협받게 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되면 1년 이내에 동해로 유입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일본 정부가 또 다시 국제사회에서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지 않기를 바란다.

자국민조차 설득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어떤 포장을 하더라도 이웃국가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해둔다.

일본 정부는 당장 위험한 계획을 중단하고 주변국과 상생하는 길을 선택해야 할 것이다.

우리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안전에는 한 치의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된다.

정부는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가장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길 바란다.

예상되는 피해 국가들과 공조하여 일본에 강력한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국제단체들과의 협조를 통해 공론화도 서둘러야 할 것이다. 정부의 총력 대응이 요구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