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교육의 미래를 논하다

코로나19 이후

편집팀 | 기사입력 2020/11/14 [02:15]

예술교육의 미래를 논하다

코로나19 이후

편집팀 | 입력 : 2020/11/14 [02:15]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예술종합학교와 함께 1112() 오후 2, ‘코로나19 이후 예술교육의 미래를 주제로 6회 코로나19 예술포럼을 개최했고, 문체부 페이스북과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문체부는 지난 7월부터 코로나19 이후 예술계 위기에 대응하고 새로운 예술정책을 모색하기 위해 문화예술기관 7곳과 함께 코로나19 예술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예술교육 현장의 변화와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예술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주요 과제에 대해 논의한다.

1예술교육의 가치와 방향에서는 한예종 이동연 교수가 `코로나19 시대, 예술교육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제로 코로나19 이후 조성된 새로운 예술교육 환경을 진단하고 고등 예술교육 시스템에 근본적인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2예술교육의 역량과 역할에서는 한예종 제환정 객원교수가 비대면 시대에 공연예술자가 직면한 위기와 고민을 나누고, 광주청소년삶디자인센터 박형주 센터장은 코로나19로 달라진 청소년교육 현장의 다양한 경험을 공유한다.

3예술교육의 플랫폼과 테크놀로지에서는 한예종 조충연 교수가 실시간 온라인 방송(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변화되고 있는 예술교육 현장을 점검하고 그 미래를 전망한다. 추계예술대학교 조은아 교수는 공공 예술교육 플랫폼의 방향과 이슈를 주제로 공공 플랫폼의 필요성과 역할, 요건을 발표한다.

이어 김자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교육기반본부장의 진행으로 모든 참석자들이 코로나 이후 시대 예술교육의 가치와 지향점, 전환을 위해 필요한 과제들을 종합적으로 토론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예술교육 현장이 큰 위기를 맞았으나, 한편으로는 예술교육 현장 체계가 전환되어야 하는 중요한 시점이다.”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변화된 환경 속에서도, 예술교육이 계속 발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