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손으로 만드는 문화도시

예비 문화도시 20곳

편집팀 | 기사입력 2020/12/31 [23:21]

주민 손으로 만드는 문화도시

예비 문화도시 20곳

편집팀 | 입력 : 2020/12/31 [23:21]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른 제3차 문화도시의 예비사업 대상지로 서울 영등포구, 인천 서구, 인천 연수구, 대구 달성군, 경기 수원시, 전북 익산시, 전북 고창군, 전남 목포시, 경북 칠곡군, 경남 밀양시 총 10곳을 지정하고, 2021년 새해부터 문화도시 조성사업 2단계에 돌입한다.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역 스스로 도시의 문화 환경을 기획·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포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20185, ’19’22년까지 4차에 걸쳐 문화도시를 지정하고, 도시별 특성에 따라 최대 100억 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201912월에 1차 문화도시 대상지로 7개소(경기 부천시, 강원 원주시, 충북 청주시, 충남 천안시, 경북 포항시, 제주 서귀포시, 부산 영도구)를 지정해 2020년에 1차 연도 문화도시 조성(국비 90억 원, 도시별 약 1287백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2021년도 1월에는 최종 2차 문화도시를 지정할 예정이다.

주민들은 이번 사업에서 직접 지역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지역 내 다양한 계층세대와 소통하며 문화의 설계자로서 참여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초연결 지능화시대에 맞춰 지역 주민들이 문화의 향유자이자 생산자로서 지역 문화자원들을 직접 찾아내고, 관련된 프로그램을 자율적으로 기획해 즐길 수 있다.

이를 통해 일상 속 문화 향유 환경을 개선해 지역 간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문화적 창의성을 바탕으로 한 산업화를 도모함으로써 지역이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주민들이 자신이 사는 지역의 문화적 가치를 재발견해 개인 삶의 질도 향상되고, 지역 고유의 문화 발전과 지역 공동체의 회복이 촉진될 것으로 보인다.

작년 2차 예비도시 공모에서는 지자체 25곳이 응모해 현재 12개소가 예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7월에 실시한 3차 문화도시 지정 공모에서는 지자체 총 41곳이 응모해 문화도시에 대한 지자체의 열기와 관심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 3차 예비 문화도시 조성계획 승인 결과 >

지자체

사업명

서울 영등포구

우정과 환대의 이웃, 다채로운 문화생산도시 영등포

인천 서구

시민원형으로 회복하는 문화도시 인천 서구

인천 연수구

문화로 잇고 채우는 동행도시 연수

대구 달성군

달성살면 달성사람, .... 달성

경기 수원시

서로를 살피고 문제에 맞서는 문화도시 수원

전북 고창군

문화, 어머니 약손이 되다. 치유문화도시 고창

전북 익산시

역사로 이로운 문화도시 익산

전남 목포시

새로운 개항 문화항구도시 목포

경북 칠곡군

인문적 경험의 공유지 칠곡, 리더보다 바보 같은 이웃

경남 밀양시

삶의 회복, 새로운 미래, 햇살문화도시 밀양

 

이번에 제3차 예비 문화도시로 지정된 지자체 10곳은 주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문화거점을 만들고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실현하는 문화도시를 구상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 특히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 직접 문화예술인들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주민들이 작품 제작 과정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주목을 받았다.

또한, 지자체들은 일상적인 문화 활동에서 특화 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문화도시의 목표로 연결해 지속 가능한 도시발전 전략을 수립했다. 문화도시의 방향을 지역 주민들이 원하는 인문적 삶의 양식으로 정하고 인문학, 평생학습을 기반으로 주민들의 활발한 참여도 이끌어냈다.

아울러 각 지역에서는 고유한 역사적, 문화적 특화 자원을 활용해 쇠퇴한 도심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고 지역 주민의 통합을 도모했다. 원도심의 유휴공간을 문화도시 거점으로 탈바꿈해 문화인력을 양성하고, 마을 문화 실험실로 제공했다.

3차 예비도시 지자체 10곳은 앞으로 1년 동안 예비사업을 추진해 ’21년 말경 심의위원회의 예비사업 추진실적 평가를 거쳐 문체부로부터 제3차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받게 된다. 문체부는 2022년부터 제3차 문화도시에 본격적으로 국비를 지원해 ’26년까지 향후 5년간 도시별 특성에 따라 최대 100억 원을 투입, 3차 문화도시 조성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예비도시로 지정된 지자체가 1년간 예비사업을 착실히 추진할 수 있도록 사업 과정 전반에 걸친 자문, 지자체 간 교류, 현장 방문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지자체가 예비사업의 경험을 통해 문화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을 다지고 지역의 문화 정책 역량을 강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