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열기 가득한 마을

거창 공공미술 프로젝트

편집팀 | 기사입력 2020/12/31 [21:28]

예술의 열기 가득한 마을

거창 공공미술 프로젝트

편집팀 | 입력 : 2020/12/31 [21:28]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로 벼랑 끝까지 내몰린 한 지역 예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행하는 사업인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리동네미술사업이 거창군에서 활발히 진행 중이다.

꿈의 조각들을 모으다 - 품다. 잇다...이라는 주제로 거창 죽전마을에서는 펼쳐지는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36명의 거창 예술가들 중심으로 혹한의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뜨거운 예술의 새바람을 불어 넣고 있다.

10월 말부터 시작된 거창 공공미술 프로젝트-우리동네미술은 시작한지 2주 만에 설치작품이 완성되면서 추운 겨울의 골목에 미술 작품들이 하나 둘 선을 보이고 있다.

최근 완성된 설치작품 2개 중 하나는 이근은 작가의 ‘Reboot(재시작)’이라는 대나무 작품으로 죽전마을회관 입구에 설치된 조형 작품이다. 대나무가 많이 있었다는 죽전마을의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두 번째로 완성된 마을 옹벽에 설치된 김용철 작가의 선을 잇다 - 거창은 새, 대나무, 사람, 집 등의 이미지를 선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대나무로 가득했을 죽전 마을과 현재, 그 사이의 바람을 담고 있다. 작가는 개인적이고 분절된 삶의 환경 속에서 고립된 현대인들에게 자연환경과 어우러져 유기적으로 소통하고 존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거창군은 찾아가는 교육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총 8개의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한 달 반 동안 80회 진행하면서 안전하게 치루었다.

신용구 예술감독은 오늘 마지막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거창 죽전마을 공공미술은 300여 명의 거창 주민과 10명의 아티스트들이 80회 교육을 진행하면서 코로나19를 이기고, 추운 날씨도 이겨내면서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에 의의를 갖는다고 소회를 밝혔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주민들이 떠나고 쇠퇴한 원도심으로 남은 거창 죽전마을이 이렇게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생기를 되찾고 있다.

36명의 예술가들과 주민들이 추위를 이기고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함께 만들어가고 있는 공공미술 프로젝트 꿈의 조각들을 모으다 - 품다. 잇다...은 단순한 공공미술 작업이 아닌 단절을 이어서 소통하게 하고 예술로 삶의 질을 높이고 있다.

거창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르네상스 아카데미는 대표이자 예술감독인 신용구(이미지 퍼포먼스 아티스트)를 중심으로 거창 예술가들이 함께 만들어가고 있으며, 이 사업을 통해 거창에서 유일하게 문화공동체와 문화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수준 높은 예술적 가치를 주민들과 공감하고 공유하면서 새롭게 만들어가고 있는 거창 공공미술이 앞으로 어떤 완성된 작품으로 탄생할지 기대가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