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를 향한 인권인가 ?

쇠창살 틈으로 내민 호소문

황재화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21:37]

누구를 향한 인권인가 ?

쇠창살 틈으로 내민 호소문

황재화기자 | 입력 : 2021/01/08 [21:37]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202114일 다음과 같이 논평했다.

동부구치소 누적확진자가 천명을 넘어서자 청와대는 문대통령의 특별지시가 있었다뒤늦게밝히고 있다.

그렇게 소리소문 없이 지시가 이뤄진지 몰랐다. 쇠창살 틈으로 비어져 나오던 살려달라는 호소, 인권 변호사 출신의 대통령이라면 가장 크고 신속하게 답해야 할 생명의 문제 아닌가.

두 자릿수로 구치소 집단 확진이 난 날, 문대통령이 인권을 언급하긴 했었다. “권력기관에 의한 인권 침해를 겪어왔던 우리 국민들로서는 역사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구치소가 아닌 공수처 축하에 시선이 머물러 있다.

대통령이 기적 같은 선방이라며 K방역을 홍보할 때 감염 취약지대에 있던 재소자들은 마스크가 없어 생지옥에서 절규하고 있었다.

그들도 생명의 존엄을 안고 이세상에 태어난 또 하나의 국민이며 존중받아야 할 누군가의 가족이다. 아무리 죄를 지었어도 하루아침에 가족과 화장장에서 만나야 할 형벌은 누구에게도 강제될 수 없다.

고통 받고 신음하는 수용자 앞에 마지못해 선 추미애장관의 영혼 없는 사과, 국민보다 대통령 보위에 급급한 청와대는 보기에 민망하다.

그 한 달을, 사람을 살릴 수 있었던 시간에 권력 드잡이를 하느라 사람이 죽었다. “가축 취급호소에 창살 메모 처벌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야 할 정부가 존재이유조차 의심받는 실정이다.

철저한 진상조사로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인권대통령을 자부하는 문대통령의 공개입장 표명, 그리고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한다. 사람이 먼저라던 이 정부의 구호는 어디로 가고 있나.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