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의 도시

인간과 문화 포럼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1/08 [23:49]

코로나19 시대의 도시

인간과 문화 포럼

편집팀 | 입력 : 2021/01/08 [23:49]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17() 오후 2, ‘코로나19 시대의 주거와 내일의 도시를 주제로 2021년 첫 번째 인간과 문화 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관객 없이 진행하며,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 생중계하였다.

우리의 일상과 사회문화적 변화에 대한 인문적 담론을 확산하기 위해 기획된 인간과 문화 포럼은 지난 2020123, ‘코로나 시대의 인간과 문화로 첫 문을 열었다.

2021년에는 각계 전문가들이 매월 첫 번째 목요일 오후 2, ‘인간과 의식주’, ‘인간과 여가’, ‘인간과 사회라는 큰 주제 아래 집에서 일하기’, ‘젊고 아름답게 산다는 것등 우리의 삶과 밀접한 사회·문화적 쟁점을 다루었다.

올해 첫 번째 토론회에서는 파주출판도시문화재단 장동석 문화사업본부장의 진행으로 건축·사회학 분야의 전문가들이 코로나19가 가져온 공간과 도시의 변화에 대해 인문적인 대응 방향을 논의하였다.

먼저 송하엽 중앙대학교 건축학부 교수는 파편들의 전체: 코로나 이후, 공간들의 변이라는 주제로 세계적 감염병 유행의 시대에서의 공간과 도시의 변화, 건축가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전망을 이야기하였다.

노명우 아주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는 코로나19 시대의 나와 집, 우리 동네에 대해 사회학적 시각에서 심도 있게 해설하고, 노은주 가온건축 대표는 코로나19 시대의 도시에 대해 시사점을 전하였다. 이어 두 발표자는 코로나 시대의 주거와 도시에 대해 토론하였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토론회가 코로나19 이후 우리 일상과 맞닿아 있는 공간과 도시의 변화를 인문적으로 성찰해 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