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친화 건강검진 기관 확대

거주지 내에서 검진 받도록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2/10 [21:54]

장애친화 건강검진 기관 확대

거주지 내에서 검진 받도록

편집팀 | 입력 : 2021/02/10 [21:54]

보건복지부는 장애인 건강검진 기관 지정 기준 중 인력 기준과 시설 기준을 기존보다 완화하는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일부개정안을 28()부터 320()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안은 기존 장애인 건강검진 기관 지정 기준을 완화하여, ‘장애친화 건강검진 지정사업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인력 기준에 단서를 신설하고, 시설 기준을 개정하는 것이다.

인력 기준에 한국수어통역사 자격을 갖춘 인력으로 수어통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에 수어통역 서비스를 위탁하는 경우에는 기존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본다는 단서를 신설하였다.

시설 기준을 기존 기준을 충족하거나,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제도 등급이 일반 등급 이상인 경우에도 시설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개정하였다. ([별표1] 3)

보건복지부는 향후 의료기관이 장애친화 건강검진 지정사업에 참여하기 위한 유인책(인센티브) 제고 방안을 마련하여, 중증장애인이 거주지 내에서 편하게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에 대하여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2021320()까지,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