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투기의혹 밝혀라

내부정보 이용 사익추구 ?

김갑재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23:12]

사전 투기의혹 밝혀라

내부정보 이용 사익추구 ?

김갑재기자 | 입력 : 2021/03/05 [23:12]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33일 다음과 같이 논평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10명이 넘는 LH ·현 직원들과 그 가족이 광명·시흥 지구의 농지 약 7천 평을 수십 억 원의 대출을 끼고 매입한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신도시 지정 직후에는 사들인 농지에 대대적으로 나무까지 심었다는 정황도 있다. 보상액을 높이려는 의도라고밖에 볼 수 없다. 내부 정보를 이용해 사적 이익을 추구한 명백한 범죄행위이다.

문재인 정권의 ‘25연속 정책 실패로 주거난에 시달리는 국민들은 부동산 문제에 극도로 예민해져 있다. 그런데 공급쇼크라고 자화자찬한 ‘2.4부동산 대책이면에 공기업 직원의 사전 땅 투기 의혹이라니 국민들 마음이 어떻겠는가.

부산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당이 불지른 가덕도 신공항의 수혜자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라는 보도도 있다. 국정을 어지럽히고 부동산 시장을 망친 장본인들이 어찌하여 부동산으로 이득을 보나.

국토부의 철저한 조치를 주문한 총리의 지시만으로는 부족하다. 전 부처와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는 물론, 다른 신도시에서도 사전 투기가 있었는지 모조리 조사해야 한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도 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한 시기가 그의 LH 사장 시절과 상당 부분 겹치는 만큼 무거운 책임감으로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음을 잊지 말라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