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식생활은 안전한가 ?

국민 식생활 실태조사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3/06 [02:03]

나의 식생활은 안전한가 ?

국민 식생활 실태조사

편집팀 | 입력 : 2021/03/06 [02:03]

농림축산식품부는 국가 식생활교육 정책사업효과를 분석하고 국민 식생활에 대한 관심과 이해 증진을 위해 국민 식생활 실태조사를 발표하였다.

국민 식생활 실태조사는 제1차 식생활교육 기본계획에 따라 `09년부터 실시되었으며, 정책 설계의 기초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20년 국민 식생활 실태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의 만 19세 이상 성인 1,000, 어린이청소년 600명을 대상으로 개별면접조사의 방식으로 실시하였다.(성인 28, 청소년 31개 문항)

조사항목: 식생활 실태, 식생활 교육정책, 농업,환경과 식생활 전통 식생활 지속가능한 식생활 실천, 국민 식생활 만족도

< 주요 조사 내용 >

(식생활 및 식습관 실태) 전반적인 국민 공통 식생활 지침 실천율은 성인(64.1%)에 비해 청소년(56.96%)이 낮게 나타났으며, 특히 청소년의 경우, 전체 지침 중 (43.8%)번 항목(46.3%)의 실천율이 저조해 바른 식생활 교육을 통한 식습관 개선이 요구된다.

국민공통식생활지침: 다양한 식품 섭취 아침밥 먹기 과식피하기 덜 짜게, 덜 달게, 덜 기름지게 먹기 단 음료대신 물 마시기 술자리 피하기 필요한만큼만 음식마련 우리 식재료 활용 가족과함께 식사 늘리기

하루 평균 식사 횟수는 성인은 2.41(`192.7), 청소년은 2.52(2.72)로 청소년이 성인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으며, 식사를 하지 않는 이유로 먹고 싶지 않아서’(성인 33.8%/청소년 37.1), ‘시간이 없어서’(29.6/35.4), ‘귀찮아서’(15.3/13.6) 순으로 나타났다.

(식생활 교육 및 전통식생활) 국가차원의 식생활교육 제공이 충분한지 여부는 성인은 40.2%, 청소년은 54.0%가 그렇다고 응답하였다.

한편, 식생활 교육에 대한 관심도는 성인이 55.7%, 청소년 44.8%로 관심이 있다고 응답하였으며, 이는 작년 수치인 성인 44.8%, 청소년 33.2%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비해 식생활 관련 교육체험 경험이 있는 성인의 비중은 3.6%, 농림어업 체험은 7.6%에 그치는 등 체험 교육의 기회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전통 식생활 체험을 경험한 성인은 4.5%, 청소년 역시 11.5%로 저조한 비율을 보여 전통식생활에 대한 관심이 요구되며, 가정에서는 주로 김치 담그기(28.2%), 한식, 차례상 차리기(18.0%), 식사예절 지키기(16.0%), 절기음식 먹기(15.0%), 전통음식 만들기(11.1%) 등을 실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과 환경 등 지속가능한 식생활) 농업농촌의 주요 역할로 성인과 청소년 모두 식량 공급(33.5%, 33.2), 환경보전(15.3, 16.2), 농촌인구 유지(14.8, 12.7)순으로 응답하였다.

성인의 56.2%와 청소년 42.7%가 식료품 구입 시 식품표시를 확인하고있으며, 이는 `19년대비 각각 9.0%p, 13.9%p 증가한 수치다.

한편 성인의 경우 제철식품(75.8%), 국산농식품(70.8%), 지역 농산물(61.0%) 순으로 소비를 실천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국민 식생활 만족도) 식생활 만족도와 관련된 항목을 가중평균 결과 성인은 63.4%, 청소년은 61.9%로 조사됐다. 이는 작년 대비 성인은 2.5%p, 청소년은 13.3%p 증가한 수치로 전반적인 식생활 만족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월평균 소득이 300만원 미만 가구의 건강하고 균형잡힌 식생활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영양 개선을 위한 정부 정책 확대와 함께 식생활 교육의 연계가 요구된다.

건강하고 균형잡힌 식생활 실천여부 그렇다비율: 성인 전체 61.6%, 300만원 미만 55.1전반적인 식생활 만족도 그렇다비율: 성인 전체 63.7%, 300만원 미만 57.0 국민식생활 지침 인지 여부 전혀 모른다비율: 성인 전체 47.5%, 300만원 미만 58.9

< 정책 시사점 >

2020년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식생활 교육에 끼치는 영향력이 컸던 한 해였다. 식생활 교육체험 관련 대면 교육 프로그램이 제약되었고 취약계층에 대한 교육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21년은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 비대면 교육, 식생활 취약계층(고령자, 성인 1인가구 등) 대상 교육 확대 및 교육 교재 표준화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농식품 바우처 등을 통해 취약계층 먹거리 접근성을 개선하는 한편 식생활교육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이용직 식생활소비급식진흥과장은 코로나19 확산에도 국민 식생활 만족도가 증가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하는 한편, 앞으로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교육 확대와 더불어 취약계층 대상 식생활 교육 확대 등 인프라 확대를 통해 온 국민이 건강한 식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