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후보자들의 공약

4.7 보궐선거

김갑재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22:32]

서울시장 후보자들의 공약

4.7 보궐선거

김갑재기자 | 입력 : 2021/04/02 [22:32]

서울시 및 중앙단위 27개 장애인단체가 참여한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4·7 보궐선거 서울시장 후보자에게 제안할 장애인정책 공약을 개발했다.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의 요구공약은 3대 핵심 요구 공약(‘장애주류화 정책 기반 마련’, ‘장애인 소득창출 기반 확대’, ‘장애인 사회참여 확대’)과 장애분야별 정책제안으로 구성되었다.

이를 각 당에 전달하였는데 먼저 지난 19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직접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와의 간담회를 통해 장애인 정책제안과 현장 의견을 듣고 장애인 정책 공약을 발표하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주요공약을 살펴보면 유니버설디자인 도시 조성 기본조례제정, 공공의료 강화를 통한 장애인 건강권 보장, 중증장애인 활동지원 공백 없애는 긴급돌봄 서비스 강화, 장애인주치의제도 활성화를 통한 원스톱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 장애인 탈시설 권리 보장, 2025년까지 저상버스 100%도입, 여성장애인 권리보장 정책 시행 등이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오늘(31) SNS를 통해 장애인 정책 공약을 발표하였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의 주요 공약은 장애 친화 보도 개선, 장애인버스요금 무료화, 장애인 차량 LPG소비세 감면 건의, 장애인 전동보장구 충전소 확대, 장애인 택시 증차, 서울시 장애인 정책자문위원회 구성 추진, 생활안정 지원 강화, 의료접근성 강화 등이다.

두 후보 모두 장애인 이동권과 의료접근성 강화를 위한 공약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천만명에 가까운 인구가 살고 있는 수도 서울에는 40만 등록장애인이 살고 있으며 장애인 정책 관련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다.

이에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40만 서울시 장애인의 권리 보장을 위해 두 후보자에게 다음 장애인 정책 공약을 요구한다.

서울시장애인단체를 위한 복합공간 마련, 서울시 장애인정책위원회 설치 및 개방직 공무원 도입, 장애인지적 정책조례 제정 및 장애정책기획관 운영, 서울시 장애인 창업생태계 모델 구축, 장애인 공공일자리 창출 및 장애청년 인턴제 도입, 맞춤형 직업훈련센터 설립, 서울시 장애인 건강주치의 활성화 모델 개발, 서울시 편의증진 조례 제정 및 소규모 공중이용시설 편의증진계획 수립, 장애인 특별교통수단 광역 확대, 자립생활 지원을 위한 자립생활주택 확대 및 공공주택 공급, 의사소통권리증진 및 인프라 구축

이외에도 고령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지원대책 마련등 여러 정책이 필요하다.

이틀 뒤 42일부터 사전 투표가 시작된다. 두 후보자는 장애인 정책 현안에 대한 세부적인 공약을 속히 발표해야 한다.

2021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두 후보자의 장애인 정책 공약을 심층 분석하여 서울시 장애인과 가족의 소중한 한 표가 적한한 후보자를 향해 행사 되도록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