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이 탑승하는 자율주행 버스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4/02 [19:38]

승객이 탑승하는 자율주행 버스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

편집팀 | 입력 : 2021/04/02 [19:38]

중소벤처기업부와 세종특별자치시는 일반시민이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할 수 있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대중교통 서비스 실증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중기부 장관과 세종시장은 330() 세종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를 방문해 특구 참여기업 대표들과 소통 간담회를 갖고 특구기업이 개발한 자율주행버스를 시승해 운행 등 안전성 전반에 대해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권칠승 장관 취임 이후 규제자유특구 첫 현장 행보로 세종 특구사업의 실증 진행 상황을 살펴보고 기업 애로사항과 사업화 방안 등 자율주행산업 발전방향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세종 규제자유특구(’19.8월 지정)는 지난해 5월부터 주거단지, 도심공원, 일반도로에서 자율주행차의 실증을 착수해 위치측정 기술력 향상, 안전 매뉴얼 수립 등 기술 안전성 확보에 주력해 왔다.

이번 실증은 그간 축적된 기술 안전성과 실증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실제 대중교통 노선으로 실증구간을 확대해 국내 최초로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유상 운송 서비스를 실증하는 등 사업화 모델을 한층 강화해 나간다.

이번 실증을 위해 오토노머스에이투지가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구간에 여객운송 한정면허 특례를 부여받아 실증구간 내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하고, 시범 운행과 안전점검과 평가 등을 거쳐 3월 말부터 여객운송서비스 실증을 시작하고, 5월부터는 일반시민이 저렴한 비용(500원 이하)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유상 운영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