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해의 어류' 도감 발간

김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2/24 [17:46]

'공해의 어류' 도감 발간

김수민 기자 | 입력 : 2021/12/24 [17:46]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최완현)은 공해에 서식하는 어류 100종의 정보를 담은 국문 및 영문 도감 ‘공해의 어류(Fishes of High Seas)’를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공해(公海, high seas)는 ‘공공의 바다’라는 의미로, 모든 나라가 공통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바다다.

이번 도감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수장된 공해 어류 2강 16목 49과 100종을 소개하고 있으며, 국내외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국문 및 영문으로 제작됐다.

도감 도입부는 4개 해역(남극해, 남서 대서양, 중동 태평양, 북서 태평양)에 대한 해양학적 특성과 어류 다양성을 소개한다. 또 본문에 소개되는 어류의 과(family)를 대표하는 형태적 특징도 포함돼 있다.

본문은 공해 어류 100종에 대한 형태적 정보가 포함됐는데, 누구나 알아보기 쉽게 삽화를 함께 제공한다. 또 종별 최대 크기, 서식 수심, 교미 행동, 먹이 습성, 분포 해역 등 다양한 생태 정보는 물론 근연종*과의 비교를 통한 명확한 종 구분법을 수록하고 있다.

*생물 분류에서 계통학적으로 가까운 종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이번에 발간되는 공해의 어류를 베트남 열대해양연구소, 국립동티모르대학, 러시아 해양생물연구소 등 국내·외 협력 기관 등에 배포하고, 자원관 홈페이지에도 올릴 예정이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최완현 관장은 “이번 도감이 일반인의 공해상 어류 이해에 도움을 주고, 공해 어류에 관심 있는 전문가들에게는 새로운 연구 아이디어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해외 해양생명자원 도감 발간 사업을 꾸준히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개요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해양생물 관련 과학 정보를 제공하고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학적 연구와 해양생물자원의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공공기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