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이야기' 맹학교에 지원

음성지원 입체촉각 교구

김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17:19]

'궁궐이야기' 맹학교에 지원

음성지원 입체촉각 교구

김수민 기자 | 입력 : 2022/08/05 [17:19]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시각장애 어린이들이 왕실문화를 생생하게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난해 만들어 시범운영한 음성지원 입체촉각 교구 ‘궁궐이야기’를 4세트 추가 제작해 전국 맹학교 등에 지원하기로 하였다. 

 

  시각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입체 교구인 ‘궁궐이야기’는 3차원 출력(프린팅) 기술로 축소 · 제작한 경복궁 관련 문화재(근정전, 품계석과 어도, 일월오봉도, 청동 용)들을 전용 앱에서 제공하는 음성 해설을 들으며 손으로 직접 만져서 이해할 수 있게 제작한 입체 교구이다. 전각들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경복궁 촉각지도도 같이 제작했다.
  * 품계석(品階石): 조선 시대 궁궐 정전 앞뜰 어도 양쪽에 관리의 품계를 새겨 세운 돌    
  *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해와 달, 그 아래 다섯 봉우리와 소나무 그리고 파도치는 물결이     좌우 대칭을 이루며 왕의 권위와 존엄을 상징하는 그림

 

  ‘경복궁 촉각지도’는 경복궁 일대의 전체적인 구조와 주요 전각 배치를 손으로 만져 알 수 있게 만든 지도이고, ‘근정전’은 지붕을 손으로 열어 임금의 자리인 어좌 등 전각 내외부를 모두 만져서 느껴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품계석과 어도’는 임금이 지나가는 길인 어도에 품계석을 끼워 맞추면서 왕과 신하의 위계질서를 공부할 수 있도록 제작했고, ‘일월오봉도’는 해와 달, 다섯 개의 봉우리 등 왕의 상징을 손으로 살펴볼 수 있다. 경회루 연못에서 출토된 ‘청동 용’은 수염, 발톱, 비늘 등을 만져 볼 수 있도록 제작하여 화재예방을 위한 궁궐의 상징물을 공부할 수 있도록 하였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시각장애인 대상 교구 개발을 위해 국립서울맹학교(교장 김은주)와 지난해 10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콘텐츠 개발 및 시범 운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등 적극행정을 추진해왔다.

 

  ‘궁궐이야기’는 추후 전국의 맹학교에서 교과 과정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학교 현장에서 경복궁과 관련한 문화재를 직접 만져보며 음성을 자유롭게 들을 수 있어, 시각장애 어린이의 학습권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앞으로도 문화 사각지대에 있는 시각장애인들이 쉽게 우리 문화재를 누리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여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경복궁 촉각지도.jpg

                                      < 경복궁 촉각지도 >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