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소장품 가을특별전

기증된 최고 예술작품

운영자 | 기사입력 2022/08/12 [17:09]

청와대 소장품 가을특별전

기증된 최고 예술작품

운영자 | 입력 : 2022/08/12 [17:09]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올가을 청와대 소장품 특별전을 기획, 진할 계획인 가운데, 전시 대상 작품을 그린 의재 허백련의 손자 허달재(의재문화재단 이사장), 월전 장우성의 아들 장학구(이천시립월전미술관장)오용길작가가 83(), 청와대를 관람했다.

 

이들은 영빈관 2, 본관 1층을 둘러본 뒤 청와대 소장품 특별전이 침체된한국화의 르네상스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나타냈고, 전시 대상작품에 대한 해설과 사연을 들려주면서 감회를 밝혔다. 다음은 이들의 이야기다.

 

허달재(의재 허백련의 손자, 의재문화재단 이사장)

전시 대상인 벽추는 할아버지의 화풍이 돋보이게 드러나는 작품으로, 그림에 기러기가 아닌 효도를 의미하는 까마귀 떼를 배치해 흥미와 호기심을자아낸다. 기획중인 청와대 소장 한국화 특별전한국화 르네상스의 결정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장학구(월전 장우성의 아들, 이천시립월전미술관장)

윤석열 대통령님이 9년 전 여주지청장으로 있을 때 이천에 있는 월전미술관을찾아온 적이 있는데, 미술에 대한 조예와 관심이 특별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때 예술작품의 전시공간을 크게 늘려야 한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이것이 통령 취임사에서 강조하신 문화의 공정한 접근기회와 맥이 통하는 것으로생각한다.”

 

오용길(이화여대 명예교수)

국민 속에 들어간 청와대가 건축물 관람, 전통 문화재 구경에 머물러서는 된다. 청와대에 소장된 수많은 예술품의 격조 있는 전시 공간으로 활용돼야 와대 개방의 의미가 크게 확장된다. 한국화 작가로서 전통회화를 조명하는 기회를마련하는 것에 기대가 크다.”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이들과 만난 자리에서 “1948년 이승만 대통령 때부터 당대 최고의 예술작품들이 기증돼 왔다. 오랜 세월 권력의 은밀한 세계에서 소수의 사람만이 즐기고 감상했던 그 시대 거장의 작품을 국민 모두가 감상하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청와대 소장품 특별전을 기획하고 있다. 기대하시는 것처럼 한국화 르네상스를 여는 계기가 되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붙임. 전시 대상 작가 및 작품 주요 정보

 

붙 임

 

전시 대상 작가 및 작품

 

 

성명

기본 정보

청와대 소장품

의재

허백련

(주요경력) ’49년 국전 추천작가·초대작가, ‘62년 문화훈장 문화포장

(주요작품) <춘경산수>, <하경산수>,<추경산수>, <동경산수>

  © 운영자




<벽추>(1952)

]

손자

허달재

(주요경력) 홍익대 한국화 학사, 의재문화재단 이사장, 뉴욕주립대 객원교수

월전

장우성

(주요경력) ‘71년 대한민국예술원상, ’01년 금관문화훈장 수상 등

(주요작품) <백두산천지도>, <집현전학사도>

  © 운영자




<>(1991)

 

아들

장학구

(주요경력) 월전미술문화재단 이사장, 이천시립월전미술관장

오용길

(주요경력) 서울대 동양화 학·석사, 이화여대 교수 역임, ‘73대한민국 미술전람회문공부장관상,’91년 월전미술상,’95년 의재 허백련예술상 수상 등

(주요작품) <서울 인왕산>, <봄의 인왕산>

  © 운영자




<봄의 기운>(1998)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