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한국문화원의 사진전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 기사입력 2023/05/04 [13:14]

워싱턴 한국문화원의 사진전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 입력 : 2023/05/04 [13:14]



 

한미상호방위조약 체결 70주년을 맞아 한미동맹이 군사동맹을 넘어 경제·문화 등 포괄적 동맹으로 확대·발전하는 성장의 역사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진들을 미국에서 전시한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원에서 오는 6월 30일까지 ‘70년의 동행, 같이 갑시다’라는 주제로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특별사진전을 개최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라는 주제로, 이는 6·25 전쟁 당시 백선엽 장군이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을 만나 “We Go Together”라고 말한 이후 한미동맹의 상징적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특별사진전에는 한·미 양국이 6·25 전쟁을 거쳐 고난과 역경을 딛고, 군사동맹을 넘어 경제·문화 분야 등 포괄적 동맹으로 성장한 역사를 보여주는 사진이 전시된다.

 

먼저 ‘한미상호방위조약문’과 그 체결 과정을 포착한 생생한 사진들을 전시한다. ‘한미상호방위조약’은 우리나라의 방위를 위해 외국과 맺은 최초이자 유일한 군사동맹이며 한미동맹의 상징이다.

 

이 조약은 워싱턴 D.C.에서 1953년 10월 1일에 변영태 외무부 장관과 존 포스터 덜레스 미 국무장관이 조인하고, 1954년 11월 18일 발효했으며, 한국이 공격의 위협을 받을 때 미국이 원조한다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1950년 9월 15일에 6·25 전쟁의 전세를 바꾼 인천상륙작전 당시의 사진도 눈길을 끈다.

 

특히 인천상륙작전에 참여한 미국 해병 1사단 소대장 발도메로 로페즈 중위의 사진을 전시한다.

 

로페즈 중위는 상륙 직후 북한군을 향해 수류탄을 던지던 중 북한군이 쏜 총탄에 맞자 뒤따르던 부하들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자신이 온몸으로 수류탄을 안고 산화했다.

 

이번에 전시한 사진은 로페즈 중위가 산화하기 직전의 순간을 종군기자가 카메라에 담은 것이다.

 

이밖에도 한미연합사령부 창설, 한미연합군사훈련 등 군사동맹의 굳건한 모습을 담은 사진들과 함께 전쟁의 폐허 속에서 원조와 재건을 통해 경제강국으로 우뚝선 과정을 담은 사진을 볼 수 있다. 

 

또한 스포츠·미술·음악 등 문화를 교류하는 생동감 있는 사진도 전시해 정치, 경제, 문화 다방면에서 돈독한 한미관계와 미래로 나아가는 동맹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창섭 행안부 차관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미가 지난 70년 동안 만들어낸 성장과 기적의 역사를 되새기고 한·미 양국 국민이 함께 축하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