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의료상황실 운영

응급환자 치료 지원

| 기사입력 2024/03/07 [12:23]

응급의료상황실 운영

응급환자 치료 지원

| 입력 : 2024/03/07 [12:23]

의사들의 집단행동으로 의료현장에 불편이 있지만 응급진료체계는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응급환자 전원 컨트롤타워인 긴급대응 응급의료상황실4일부터 운영해 응급환자 적시치료를 지원한다

이에 긴급대응 응급의료상황실은 전국을 4개 광역(수도권·충청권·전라권·경상권)으로 구분하고 환자의 중증도, 병원의 치료 가능 여부 등을 고려해 해당 광역 내에서 전원 수용 병원을 선정한다.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일 조규홍 제1차장 주재로 회의를 개최해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및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정부의 비상진료체계 점검 결과, 집단행동으로 인해 의료현장에 일부 불편이 있지만 중증·응급 진료체계는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먼저 상급종합병원 입원·수술은 감소하고 있으나 주로 중등증 이하 환자이며 일부 환자는 다른 종합병원으로 전원 후 협력진료하고 있다

응급실에 내원하는 경증 환자 수도 21~7일 평균 대비 229일 약 30% 감소했다

이에 정부는 중증·응급 환자의 진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발생 가능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비상진료대책 및 보완대책 등을 마련했고, 현장의 상황에 맞춰 대응 중이다.

정부는 거듭된 호소에도 불구하고 다수의 전공의가 근무지로 복귀하지 않은 것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이와 관련해 22911시 기준으로 100개 수련병원 서면보고 점검 결과 근무지 이탈 전공의는 8945(소속 전공의의 71.8%)에 해당했다

이에 정부는 4일부터 주요 수련병원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해 위반사항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3일 교육부가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동맹휴학은 허가된 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업거부가 확인된 곳은 6개 대학으로 해당 학교에서는 학생 면담·설명 등 정상적 학사 운영을 위해 노력중이며, 교육부는 대학에 정상적인 학사관리를 지속적으로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조규홍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종교단체와 환자단체, 장애인단체, 경영계·노동계를 비롯한 많은 국민들이 국민 생명을 위협하는 집단행동을 즉시 멈춰달라고 간곡히 당부하였음에도 전공의들이 이를 끝내 외면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시간에도 환자들과 동료들은 전공의 여러분들은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면서 의료현장으로 조속히 복귀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