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벽이 높은 장애인 정치 참여

21대 보다 더 진출해야

김갑재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1:25]

장벽이 높은 장애인 정치 참여

21대 보다 더 진출해야

김갑재 기자 | 입력 : 2024/03/22 [11:25]

21대에 국회에 진출한 장애인은 4명이었지만 22대에는 더 많은 수의 장애인이 국회로 진출해야 할것이다.

 

지난10일 더불어민주당 비례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은 공개 오디션을 통해 비례대표 후보12인 중에4인을 선발했고, 12인 중에는 장애인 당사자가2명이 있었으나, 4인에는 한 명도 없었다.설상가상으로12일 발표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20명에도 장애인은 단 한 명도 없어 장애계는 충격을 넘어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

이러한 결정은 민생과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는 진보 개혁 시민단체들의 기대와는 달리,장애인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매우 충격적이었으며,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담기 위한 비례대표 본래의 취지가 변질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상황은 다른 정당들도 마찬가지로 아직 장애인 당사자 공천 소식은 들리지 않으며,이전21대 국회에서 장애계를 대표하여 국회에 진출한 국회의원들은 장애인의 인권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다수의 법률을 제정하고 활발한 활동을 했음에도 제22대 총선에서는 어느 누구도 장애인의 정치참여에 대해선 일언반구 언급이 없다.

 

이에 장애인 정치참여를 외면하는 이 결과에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들은 큰 실망과 분노를 표하고 있다.아직도장애인의 정치참여는 현실적 장벽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러한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지금이라도 장애인 당사자를 비례대표 우선 순위에 배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이것이500만 장애인과 가족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라고 생각한다.

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준비하는 모든 정당에게 강력히 촉구한다!

21대 국회에 입성한4명의 장애인 비례대표 보다 많은 장애계의 대표들이 국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각 정당은장애인 당사자를 비례대표 후보 당선권에 배치할 것을강력히 요구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