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특수교육 대상 학생

특수교사는 태부족

최봉실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8:41]

늘어나는 특수교육 대상 학생

특수교사는 태부족

최봉실 기자 | 입력 : 2024/04/12 [18:41]

교육부는 특수학교와 특수교육 학급 증설을 위한 예산 확보와 특수교사의 지원 인력을 증원해야 할 것이다.

 

학령기 인구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특수교육 대상 학생 수는 빠른 추세로 증가하고 있지만, 이들을 지원할 특수교사와 특수교육 지원인력은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강득 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 의원이 교육부 및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특수교사 배치율은 90.4%였다.
특수교육 대상 학생 수는 2020년 95,420명에서 2023년 109,703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3년간 2021~2023년 신·증설된 특수학교는 12교, 특수학급은 1,626개였다. 이에, 특수학교 교원 수 역시 2020년 22,145명 2021년 23,494명 2022년 24,962명 2023년 25.599명으로 증가했으나 교원 1인당 학생 수는 2022년 약 4.15명에서 2023년 약 4.29명으로 소폭 늘었다.
특수교육 지원인력 수 역시 매년 증가했지만, 자원봉사자와 사회복무요원 등을 제외한 특수교육 지원인력 1인당 학생 수를 비교해보면 2020년 약 10.92명 2021년 약 11.41명 2022년 약 11.66명 2023년 약 12.00명으로 증가했다.
강득구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특수교육 지원인력 증원 계획 자료에 따르면 열악한 배치율을 개선할 계획은 실질적으로 없었다. 이와 관련해 특수교육 지원인력 증원에 ‘교육공무직 총액인건비 기준액’이 물리적 장벽이 된다는 지적도 있다. 특히 강원도교육청은 이미 총액인건비 기준을 초과해 패널티를 적용받고 있어, 의정자료 답변에 ‘교육부 총액인건비 산정에 교육부 성과계획서에 따른 특수교육지원 인력 증원 계획 수요를 반영할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강득구 의원은 “교육당국에서 특수교원과 특수교육 지원인력을 충분히 확보해 특수교육을 받는 학생과의 장기적인 신뢰관계를 형성해 학생의 심리적·정서적 안정을 도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교육부는 특수교원 및 지원인력에 대한 확충이 충분히 이루어지고, 특수교육 지원인력의 전문성과 역량을 증대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득구 의원은 지난해 9월, 경기남부권 발달장애 학부모와의 간담회에서도 특수학교와 특수학급 증설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고 특수교사 및 지원인력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