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교육의 방향

잘못을 찾아내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자율성을 보장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인간사회는 어느 때 어느 곳에서나 교육정책이 소중한 국가정책으로 시행되어 왔다. 후진국에서는 관심에서 시행에 이르기까지 너무도 먼 곳에 머물고 있다. 우선 더 급한 식생활이나 어쩔 수 없는 빈곤때문에 알면서도 국민의 문맹퇴치를 못하고 있음이 현실이다. 우리나라의 근대사를 보면 전세계적으로 과학적인 문자인 한글을 활용하지 못했다.  남존여비 사상이 팽배했던 시절에 여자들은 글을 모르고 살아도 상관없다고 생각했다. 가난한 집 딸들은 글을 배우지 못했던 것이다. 그래도 세도가 집안 사대부집 딸들은 진서도 배웠고 한글은 배우기 쉽기 때문에 덤으로 익힐 수 있었다. 그런데 글을 아는 지식보다 소중한 것은 초기교육의 중요성이기에 유아교육은 정책적으로 시행하여야 한다. 어린이부터 시작하는 교육의 중요성은 국가의 중대사 중 하나이다. 한 인간, 장차 국가의 주역이 될 어린이는 그 시기에 인격과 인성이 바르게 이루어져 애국심과 효심 그리고 이웃사랑과 협동심 등이 바르게 자리잡게 되기 때문이다. 더구나 현세대는 부부 맏벌이 시대다. 자녀의 육아부터 교육을 국가나 사회적 시설에 의존하게 되어 있는 시대에서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운영을 엉리를 위한 사업수단으로 여기거나 어린이를 학대하거나 또는 유치원 운영과정에서 나타나는 비리 등은 국가장래를 망치는 중대 범죄행위다. 용서받기 어려운 행동이다. 맏벌이 부부가 맡긴 아이가 학대받는다는 것은 생각만해도 끔찍하다.

보육원과 유치원은 반드시 전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교육과정이 시행되어야 한다. 운영의 자율성도 충분히 보장되어야 할 것이고 시설은 물론 교육 종사자에 대한 처우도 납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향상시켜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사설 유아교육 시설은 적자를 감수하면서 무조건 사회에 봉사하는 곳이 아니라는 사실과 정부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대한 불필요한 간섭을 없애야 한다는 점이다. 자율성이 보장되지 않는 상황에서 제재나 처벌만 강조하는 것은 소중한 유아교육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정부의 교육에 대한 간섭은 가급적 줄여나가면서 종사자들과 관련 단체, 그리고 학자들과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교육의 방향이 설정되어야 할 것이다. 국가의 장래를 위해 무엇이 바람직한 것인가는 우리나라 유아교육이 걸어온 역사에서 그리고 외국의 성공사례에서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그래야만 국가장래에 희망이 있을 것이다. 현재 우리사회에서 유아기를 거쳐 중등, 대학의 교육과정을 거쳐 사회로 진출해 사회생활을 하는 젊은 세대의 몇 정도가 인성을 바르게 갖추었을까 ?

정부는 교육정책을 다시한번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다. 유아교육기관의 운영자나 종사자들에 대한 인센티브가 무엇인지 찾아보면서 유아교육 전반에 대해 발상의 대전환을 시도해 보아야 한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의 회계장부를 들여다 보는데 쓸 시간에 어떻게 하면 많은 사람들이 제대로된 유아교육 기관을 만들어 자신의 열과 성의를 다해 유아교육에 헌신하게 할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할 것이다. 

기사입력: 2019/03/29 [12:0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