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성공은 인생의 전환점

'인생은 살이 쩠을 때와 안 쪘을 때로 나뉜다.'

'인생은 살이 쩠을 때와 안 쪘을 때로 나뉜다.'

2015년 을미년 새해를 앞두고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많다. 힘든 다이어트 중이라면 같은 고민을 경험하고 멋지게 다이어트에 성공한 스타들의 말 한마디가 큰 위로와 힘이 될 때가 있다.

서울, 대전, 부산에 지방흡입센터를 둔 365mc는 지난 11월 17일부터 12월 1일까지 2주간 358명을 대상으로 가장 공감되는 스타들의 다이어트 명언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모델 이소라의 “인생은 살이 쪘을 때와 안 쪘을 때로 나뉜다”를 선택한 참여자가 160명(45%)으로 가장 많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어 “먹어봤자 내가 아는 그 맛이다(옥주현)” 87명(24%), “세 끼 다 먹으면 살쪄요(김사랑)” 51명(14%), “다이어트는 변화이자 신선한 자극이다(최화정)” 37명(10%)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 결과를 통해 일반적으로 다이어트 성공이 인생의 큰 전환점으로 인식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또한 다이어트는 모두에게 어렵고, 힘든 과정이기에 이를 꿋꿋이 견뎌내는 ‘인내’를 강조한 명언도 공감을 얻었다.

그렇다면, 모두에게 힘든 다이어트라도 조금은 쉽고, 현명하게 몸매를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서울365mc병원 최정국 병원장은 “얼마 동안 몇 kg을 빼겠다는 목표치를 설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기는 하나 다이어트의 적인 요요 현상을 피하기 위해서는 계획을 세울 때 요요 현상을 예방하기 위한 기간과 방법도 고려하는 바람직하다”고 조언한다.

다이어트 기간의 문제

기간을 정하되 무리해서 단기간에 체중을 감량하겠다는 목표는 세우지 않도록 한다. 체중감량은 서서히 하여 몸이 먹는 습관이나 운동습관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주도록 한다. 체중은 감량하더라도 그 이후에 평상시 지키지 못할 식습관이나 운동습관으로 몸의 균형이 깨진다면 다이어트 할 때 보다 더 살이 찌는 현상이 생기기 때문이다. 힘들고 지루하더라고 기간의 중요성은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이다.

먹으면서 하는 다이어트

굶는 다이어트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다. 배가 고프면 쉽게 지치기 때문에 신경도 날카로워지고 대인관계도 기피되며, 운동 등 다이어트 자체가 피곤하게 느껴질 수 있다. 먹으면서 하되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른 방법을 선택한다. 예를 들면 식후 전 20분부터 물을 두 컵 정도 마셔두면 포만감 때문에 먹는 양이 줄어든다. 또는 다른 끼니는 정상으로 하되 한끼만 칼로리가 낮으면서 포만감이 큰 음식(두부, 토마토, 고구마, 다시마 등)을 두 가지 정도 준비하여 먹는 방법도 있다. 다이어트에서 적정량의 식사를 규칙적으로 섭취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혼자가 힘들다면 전문가와 함께

굳은 의지로 다이어틀 시작해도 보통 길어야 1~2달이면 힘들고 지쳐 포기하게 되거나, 스트레스를 받아 다시 먹게 되어 요요가 찾아오는 사람들이 많다. 다이어트는 본인과의 싸움이지만,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다면 본인에게 보다 적절한 다이어트 방법을 통해 행동수정요법 등 체계적이고 꾸준히 실천할 수 있는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

특히 식이조절과 운동으로 복부, 허벅지, 팔 등 원하는 부위의 살을 빼기 어려운 경우라면 단기간에 사이즈 감소에 효과적인 부위별 지방흡입 수술을 고려해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기사입력: 2015/01/05 [16:0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