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상승세 둔화 전망

주요국의 정세가 관건

성장잠재력 있는 신흥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해야 한다.

현대경제연구원이 8일 최근 수출 동향과 시사점을 분석, 발표했다.

 

개요
최근 세계 수출시장이 성장세를 보이면서 한국 뿐만 아니라 주요 수출국들의 수출 역시 증가하는 추세이다. 2017년 5월 한국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3.4%를 기록했으며 7개월 연속 증가, 5개월 연속 두 자리수 증가율을 달성하는 등 지난 2년간의 수출 부진에서 탈출하는 모습이다. 이에 현재의 수출 증가세가 지속될 수 있는지 진단해보기 위해 수출 증가를 가격 및 물량 효과로 나누어서 분석해보고, 시사점을 도출해보고자 한다.


수출 회복의 가격 및 물량 효과 분석
(전체) 2017년 수출 증가의 주된 요인은 가격 상승 효과이며 물량 증가 효과 역시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한국은행의 수출금액지수로 본 수출 증가율은 2017년 1~4월 현재 약 16.8%로 이 중 물량 증가에 따른 부분이 6.8%p, 가격 상승에 따른 요인이 10.1%p이다. 즉 수출 증가율 중 가격 상승으로 인한 부분이 약 60%, 물량 증가로 인한 부분이 약 40%로 분석된다.
(주력 산업별) 스마트폰을 제외한 대부분의 주력 수출 산업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철강, 반도체, 석유화학 산업에서 수출 가격과 물량이 동시에 증가하는 모습이다. 2017년 1~4월 주력 산업별 수출 증가율을 살펴본 결과, 자동차는 약 3.8% 증가했는데 이 중 물량 증가에 따른 증가폭이 3.5%p로 수출 증가율 중 물량 증가 효과가 약 92%에 해당한다.
일반기계는 동기간 약 18.8% 증가했는데, 이 중 물량 증가에 따른 증가폭이 19.8%p에 달하며 가격은 하락하여 오히려 수출증가율을 -1.1%p 감소시켰다. 석유제품 수출은 약 46.6% 증가했는데 가격 상승에 따른 증가폭은 46.2%p로 압도적이었다.
석유화학 수출은 약 23.0% 증가했는데 물량 증가에 따른 증가폭이 8.3%p, 가격 상승에 따른 증가폭은 14.7%p에 달한다. 철강 수출은 약 23.6% 증가했는데, 물량 증가에 따른 증가폭이 4.7%p, 가격 상승에 따른 증가폭은 18.9%p으로 분석되었다. 반도체 수출은 약 48.8% 증가했는데, 물량 증가에 따른 증가폭이 35.7%p, 가격 상승에 따른 증가폭은 13.1%p이었다.
스마트폰 수출은 약 -39.6% 감소했는데 물량 감소에 따른 감소폭이 -33.1%p, 가격 하락에 따른 감소폭은 -6.5%p에 달한다. 디스플레이 수출은 약 31.9% 증가했는데 물량 증가에 따른 증가폭이 1.2%p, 가격 상승에 따른 증가폭은 30.7%p이었다. 즉, 철강, 반도체, 석유화학은 수출 물량과 수출 가격이 모두 상승하면서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석유제품, 디스플레이는 수출 물량 증가세는 정체된 가운데 큰 폭의 수출 가격 상승이 수출을 견인했으며 자동차, 일반기계는 수출 가격이 소폭 하락 혹은 불변인 가운데 큰폭의 수출 물량 증가가 수출을 증가시켰다. 스마트폰은 수출 물량 감소와 수출 가격 하락이 동시에 진행되면서 큰 폭의 수출 감소가 진행중이다.


최근 수출 경기 회복의 배경 및 전망
(수출 회복 배경) 유가 상승에 따른 수출 가격 상승 효과가 상당한 가운데, 신흥국 경기가 개선되면서 수출 물량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환율 상승 및 주력 산업들의 단가 상승세가 진행되는 가운데, 국제 유가 상승이 수출 가격 상승에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동시에, 신흥국 경기 개선으로 신흥국 수입 물량이 급증하는 추세 또한 한국의 수출 물량 증가를 견인하였다.
(전망) 하반기 수출은 증가세가 지속되기는 하겠으나 유가 상승의 기저 효과 종료에 따라 상반기보다는 상승세가 둔화될 전망이다. 최근 유가 상승이 수요 회복보다는 OPEC의 감산 영향이 크고 미국 셰일 오일의 증산 가능성이 높아 추가적인 유가 상승은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신흥국 경기가 회복되며 수출 물량 증가세도 지속되고는 있으나 가격 상승 요인을 압도할 정도의 강한 수요 회복세가 나타났다고 보기는 어려워 보인다.

5월 수출 증가율이 13.4%로 4월의 24.1% 대비 증가세가 큰 폭으로 둔화되었고 주요 수출시장인 미국과 중국으로의 수출이 약화되는 모습 또한 하반기 수출 전망을 낙관하기 어려운 근거이다. 이에 따라 전반적으로 수출은 하반기에도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나, 유가 상승의 기저 효과 종료로 상승세가 상반기보다는 둔화될 전망이다. 선진국의 완화적 통화정책 종료 가능성, 보호무역주의 확산, 한미FTA 재협상 가능성, 주요국 정치 리스크 등은 하반기 수출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시사점
현재 수출 회복세를 지속적으로 견인할 수 있도록 시장별 맞춤 전략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첫째, 통상 역량을 강화하고 대외 불확실성 차단을 통해 수출 경기 회복세를 지속시켜야 한다. 둘째, 최근 경기 회복세를 보이고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해야 한다. 셋째, 기존 주력 시장에 대한 공략 강화를 통해 수출 경기 회복세를 지속시켜야 한다. 넷째, 근본적으로 수출 구조 고도화 노력을 지속하고 경쟁력 향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출      처   현대경제연구원

기사입력: 2017/06/12 [10:2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