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회의 개최순위 1위

벨기에, 싱가포르 등 제쳐

한국은 세계 국제회의 개최지로서 위상을 굳혔다.

 한국이 국제협회연합(UIA) 집계에서 작년 국제회의 개최 순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매년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있는 국제협회연합(UIA)의 2016년 세계 국제회의 개최 순위를 인용, 한국이 EU본부가 있는 벨기에, 세계적인 무역, 중개 도시 싱가포르, 미국, 프랑스, 일본, 스페인, 오스트리아, 독일, 네덜란드를 제치고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지난  6월 5일 밝혔다.

국제협회연합은 2016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총 1만1000건의 국제회의가 개최됐는데(2015년 1만2350건), 이 중 한국은 총 997건의 국제회의를 개최해 세계 1위를 기록했으며 세계시장 점유율도 7.5%에서 9.5%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은 2014년 4위(636건), 2015년 2위(891건)에 이어 올해 1단계 상승한 세계 1위를 달성해 세계 국제회의의 주요 개최지로서 위상을 굳혔다.

세계 도시별 개최 순위에서는 서울이 브뤼셀(1위, 906건)과 싱가포르(2위, 888건)에 이어 작년과 동일하게 세계 3위(2016년 526건), 아시아 2위를 기록했다. 부산은 14위(152건), 제주는 17위(116건), 인천은 30위(53건)를 기록했다.

특히 인천은 작년에 19건이 개최돼 50위권 밖에 있었는데, 이번 발표에서 30위를 달성해 가장 급성장한 도시가 됐다. 

이번 성과는 정부가 1996년 국제회의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 제정 이후 지속적인 국제회의 개최 지원 서비스 강화, 다양한 국제회의 유치 마케팅 홍보활동, 마이스(MICE) 산업 지역균형 발전 유도 등을 통해 결실을 맺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국제회의 등 마이스 산업에 대한 각 지방자치단체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등이 대한민국의 국제회의 산업발전에 중요한 원동력이 된 것으로 본다.

정부는 지난 2월 발표한 ‘마이스 산업 발전방안’을 근거로 국제회의 등 마이스 분야의 양적인 성장과 함께 질적인 내실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문체부 황성운 국제관광정책관은 “앞으로는 우리나라에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고품격 마이스 행사를 유치하고 행사가 원활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       처    문화체육관광부

기사입력: 2017/06/12 [10:4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