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분야 국제연구교육센타

물관리 기술 전수한다

우리나라의 물관리 기술을 전할 수 있는 센터가 마련된다.

우리나라의 스마트한 물 관리 기술을 동남아시아 등 개발도상국에 전할 수 있는 유네스코 센터가 마련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이하 K-water)는 지난 2013년도에 유네스코의 승인을 받아 진행되기 시작한 ‘유네스코 물 안보 및 지속가능 물 관리 국제연구교육센터’(i-WSSM)의 개관 기념식을 8일 대전시 유성구에 있는 K-water 인재개발원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유네스코 물 안보 국제연구교육센터는 물 관련 연구와 교육, 정보 허브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수자원 분야의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개도국에 보급하기 위한 기관이다.

개관 첫 해인 올해에는 동남아시아 등 개발도상국 물 전문가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해당 국가의 실제 사례와 현장을 중심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질적인 국제교육프로그램을 시행한다.

또한 현지진단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물 문제 해결 방안을 제공하는 현지 지원프로그램을 계획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국토부와 K-water는 지난 2011년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과 수자원 불균형 해소, 물 산업 해외진출 기반 마련을 위해 유네스코에 물 안보 국제연구교육센터(i-WSSM) 국내 유치를 제안한 바 있다.

2013년 제37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우리의 제안을 승인했고 이후 2016년 정부 간 협정서 체결에 따라 유네스코 카테고리Ⅱ 센터 설립이 확정돼 이번 국내 개관으로 이어졌다.

유네스코 카테고리Ⅱ 센터는 유네스코와 소재국 간의 협정에 따라 소재국의 인적·물적 자원으로 운영되는 기관을 말한다. 

 이번 개관 기념식에는 유네스코 측 대표와 인도네시아, 네팔 등 회원국 대표, 국토부, 외교부, 농식품부, 유네스코 한국 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K-water와 수자원학회 등 국내 전문가 그룹이 참여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유네스코 물 안보 국제연구교육센터의 설립을 통해 우리나라가 오랫동안 축적한 물 관리 경험과 고도의 기술을 개발도상국에 체계적으로 보급하고 확산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 개발을 통한 물 안보 전략을 지원함으로써 개발도상국의 물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출       처    국토교통부

기사입력: 2017/06/12 [10:4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