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티벌 나다'

아티스트의 꿈을 공유

이 행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길 수 있다.

 

청각장애인이 라이브공연을 즐기고 비장애인이 장애인 아티스트의 꿈을 함께 공유하는 특별한 다원예술축제 ‘페스티벌 나다(NADA Art & Music Festival)가 오는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마포구에 위치한 KT&G 상상마당에서 열린다.

페스티벌 나다는 2012년부터 국내 최초로 문화예술의 ‘인문학적 접근과 인권적 접근’을 목표로 공연예술의 유니버설 디자인(universal Design)을 선도해왔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차별화 된 축제로 시작된 페스티벌 나다는 기획 단계부터 현장진행까지, 다양한 유형의 장애인 관객의 적극적인 참여와 교감을 독려한다.

올해 페스티벌 나다는 6월 22일 상상마당 6층에서 ‘The body 기능의 확대’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네트워킹 포럼으로 시작된다.

신체 기능의 확대를 위한 현재 우리의 시점과 미래의 지표를 그려보고 신체는 타고난 것을 벗어나 개성표현의 장치로 확대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신체 장애는 문화 예술의 표현으로 더 다양하게 발전할 수 있는 긍정적 방향들을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같은 날인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상상마당 라이브홀 에서는 나다 뮤직페스티벌이 열린다. 크라잉넛, 소심한 오빠들, 더베인, 뷰티핸섬, 밴드 코로나, 배희관 밴드가 함께 하는 나다 뮤직페스티벌은, 무대정면의 LED기둥들과 공연장 측면 300인치 대형스크린에 모든 공연을 미디어아트로 실시간 시각화한다.

소리와 눈으로 함께 즐기는 라이브 공연은 청각장애인 뿐 아니라 비장애인 관객에게도 공연 그이상의 예술적 감동을 선사한다.

또한 나다 뮤직페스티벌의 시그니쳐인 암전공연은 참여하는 모든 뮤지션이 스테이지당 한 곡을 완벽한 암전 속에서 공연한다. 시각이라는 감각이 제한된 상태에서 남은 감각만으로 공연에 집중하게 되는 색다른 공연 환경은 장애는 ‘감각의 부재’가 아닌 ‘감각의 차이’라는 페스티벌 나다의 축제 취지를 함께 한다.

이어 6월 24일 오후 1시부터는 KT&G 상상마당 앞에서 퍼포먼스 거리공연, 어쿠스틱 야외공연과 함께 다양한 시민참여 체험행사가 열린다. 장애공감프로젝트로 진행되는 체험부스는 누구나 ‘노력해서 성취하는 것‘임을 알리고자 하는 페스티벌 나다 장애체험의 차별화된 요점이 특히 부각된 독특한 프로그램들로 채워져 있다.

감각의 전이와 변환을 주제로 한 체험부스 존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시각장애를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된 특수 안경을 착용한 후 소품 만들기, 색칠하기 등의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매년 행사입장수익금 전액을 근육병 환자 생활 시설, 아동학대 피해아동시설, 독거어르신 식사 지원 등에 전달하며 따뜻한 나눔을 함께 해온 페스티벌 나다는 올해에도 입장수익금 전액을 마포구청을 통해 지역소외계층에게 전달한다.

 

출         처   이미지

기사입력: 2017/06/12 [14:2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