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녹색문학상

최근 3년 이내에 출간된 시, 시조, 동시, 동화, 소설, 희곡,수필 등 작품집과 단행본을 대상으로 심사한다.

산림청은 이달 말까지 '2017년 제6회 녹색문학상' 작품을 공모한다고 7일 밝혔다.
'녹색문학상'은 2011년부터 사단법인 한국산림문학회가 주최하고 산림청이 후원하는 문학 공모전으로, 숲사랑·생명존중·녹색환경보전 등의 가치와 중요성을 주제로 한 문학작품을 발굴·시상하고 있다.
제6회 녹색문학상 공모는 2014년 7월 1일부터 2017년 6월 30일 이전 까지 최근 3년 이내 출간된 시·시조·동시·소설·동화·희곡·수필 장르의 작품집과 단행본을 대상으로 한다.
전문가 심사를 거쳐 수상자 1명에게는 상금 3000만원이 주어진다.
이를 위해 (사)한국산림문학회는 이달 말까지 후보자를 추천 받는다. 작가 자신이 직접 추천서를 내도되고 등록 문학단체·출판사, 문학 관련 학과가 있는 대학의 총장·학장·전공교수, 일반 국민 누구나 대상자를 추천할 수 있다.
추천서 양식은 (사)한국산림문학회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수상작은 녹색문학상 운영위원회의 예심·본심을 거쳐 결정되며, 선정 결과는 오는 9월 30일 (사)한국산림문학회 누리집에 발표된다.
이순욱 산림휴양등산과장은 "올해는 산림청 개청 50주년으로 더 의미있는 녹색문학상이 될 것"이라며 "산림청은 앞으로도 문학을 통해 숲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리고 산림문화작품공모전, 산림문화박람회, 숲속음악회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산림문화 저변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역대 녹색문학상 수상자는 ▲2012년 제1회 박희진 시인('낙산사 의상대 노송 일출', '거연정' 2편의 시) ▲2013년 제2회 현길언 소설가(장편소설 '숲의 왕국') ▲2014년 제3회 조병무 시인('숲의 소리를 들었는가', '산을 오르다보면' 2편의 시)과 이용직 소설가(장편소설 '편백 숲에 부는 바람') ▲2015년 제4회 김후란 시인(시 '비밀의 숲') ▲2016년 제5회 이순원 소설가(장편소설 '백년을 함께한 친구 나무')이다.

 

출       처    산림청

기사입력: 2017/06/12 [14:0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