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거리 송현야시장' 개장

지난 30여년간 장사를 해왔지만 시범개장 기간동안 찾아온 인파는 처음이었다고 한다.

 인천 동구를 대표하는 전통시장인 송현시장이 야시장으로 거듭난다.

행정자치부는 행자부 지정 9호 야시장인 ‘달빛거리 송현야시장’이 6월 9일 정식으로 개장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그간침체되었던 인천의 전통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으며 새로운 관광명소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달빛거리 송현야시장’은 기존의 재래시장인 송현시장과 연계한 9번째 야시장이다.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송현시장 중앙통로의 30개 매대에서, 낙지호롱, 야채삼겹말이, 소고기불초밥, 스테이크, 크레페 등 60여 가지의 다양한 음식들이 판매된다. 동인천역 4번 출구에서 도보로 2분 거리로 서울및 수도권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해 방문하기 쉽다.
지난 6월 2일~3일 시범개장 기간에는 1만여 명의 시민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고, 야시장 종료시간이 되기 전에 모든 판매대의 음식이 판매완료 되기도 했다.
시장의 한 상인은 “여기서 30여 년간 장사를 해왔는데, 이렇게 많은 인파가 방문한 적은 오늘이 처음”이라고 말하며 야시장 개장으로 인한 지역상권 활성화에 대해 기대감을 표시했다.
행정자치부는 전국에 야시장을 더욱 확대하고 지역의 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함으로써 야시장을 지역의 대표 관광명소로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야시장을 통해 침체된 전통상권의 활성화를 적극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전통시장 내 빈 점포를 청년몰로 활용해 지역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더불어 다양한 고객편의시설을 확충하고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함으로써 지속적인 경제유입효과를 제고시켜 나갈 예정이다.
변성완 행정자치부 지역경제지원관은 “야시장은 지역주민과 상인이 주체가 되어 전통상권을 살리는 데에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젊은 층과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는 등 지역의 대표 관광명소로 잡고 있다.”라며, “이번, 인천 ‘달빛거리 송현야시장’이 인천지역의 전통상권 부활의 교두보가 되고 인천의 대표명소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출        처    행정자치부

기사입력: 2017/06/12 [13:4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