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아이돌봄 서비스

600시간으로 늘린다.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아이돌봄 서비스 지원시간을 확대한다.

 저소득층 가정의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시간이 현재 연간 480시간에서 600시간으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맞벌이 등으로 양육공백을 겪고 있는 월 기준중위소득 60% 이하 가정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7월 26일부터 저소득층 가정을 대상으로 시간제 아이돌봄 서비스 정부지원시간을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2일 편성된 추가경정예산에 아이돌봄 지원을 위한 국비 11억 3000만원(지방비 포함 총 18억원)이 추가로 확보된 데 따른 조치이다.

아이돌봄 서비스는 돌보미가 집으로 찾아가 만 3개월부터 12세까지 아동을 시간제·종일제로 돌봐주는 제도다.
기존 시간제 아이돌봄 서비스 연 480시간의 경우 월 20일 이용시 1일 평균 2시간만 이용 가능하나 휴일, 야간에도 일해야 하는 맞벌이 가정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었다.

지난 6월에는 일하러 나간 부모를 대신해 할머니가 돌보던 네 살배기 아기가 14층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지는 사고도 있었다. 
당시 아이돌봄 서비스 정부지원시간 소진으로 할머니에게 세 명의 아이를 맡길 수밖에 없었다는 사고 가정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었다.

아이돌봄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홈페이지(idolbom.go.kr)와 전국의 서비스 제공기관(☎1577-2514)으로 신청하면 된다. 다만, 원하는 시간에 이용하기 위해서는 미리 신청하는 것이 좋다.

여가부 관계자는 “서비스 이용시간에 대한 정부지원을 늘리고 이용자의 비용 부담을 줄이는 등 이용자의 편의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       처   여성가족부

기사입력: 2017/07/31 [11:0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