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나가 한국알린다

평창동계올림픽도 홍보

역사담당 교원 100 명

초·중등 역사 담당 교원 100여명이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알리고 평창동계올림픽 홍보활동을 전개한다.

교육부와 대전교육청은 역사 담당 교원 97명을 대상으로 이달 14일까지 교육과정연계 현장답사단을 운영한다.

역사현장답사단은 역사교육을 담당하는 초·중등 교원을 대상으로 각 시·도교육청의 추천을 받아 국내 50팀(243명), 국외 47팀(226명), 총 97팀(469명)을 선발 운영한다.

현장답사단은 교원들이 국내·외 역사 유적지를 직접 둘러보며 유물·유적의 역사적 의미를 배우고, 직접 수집한 자료로 현장감 있는 역사수업을 하기 위해 꾸려졌다.

국내 답사단은 한국사 교육과정과 연계해 임진각과 독립운동·6.25 전쟁 유적지 등 20곳을 돌아본다.

국내 답사단은 일제 식민 지배하에서 독립운동 및 6·25 전쟁 관련 유적지를 답사함으로써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한 애국 선열들의 삶과 정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국외 답사단은 미국과 발칸 반도를 비롯해 15곳을 방문한다. 현장 답사를 통해 역사적 현장을 직접 눈으로 보고, 세계 민족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통해 세계사 속에서 우리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국외 답사단은 역사교육 자료 수집에 초점을 맞춘 활동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팀별로 현지 한국학교 등에서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홍보하는 등 ‘한국바로알리기’를 실시한다. 발칸 반도를 답사하는 모스타르 답사단은 지난 4월부터 독도 스티커 및 부채를 자체 제작해 기념품으로 제공하는 홍보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모스타르답사단의 팀장 신현아 교사(경기 성남백현중)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등 발칸 반도의 한복판에서 독도가 명백히 우리 땅이라는 사실을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원친답사단의 인솔자 오석진 장학관(대전교육청)은 “이곳 사라예보에서는 1984년 동계올림픽이 개최되었기에 평창올림픽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열심히 평창올림픽을 홍보해 세계 평화와 화합의 장이 평창올림픽을 통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        처   교육부

기사입력: 2017/08/09 [14:0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