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보다 칼퇴하는 직장

대학생들의 취업 선호도에서 근무환경이 중시되고 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지난 8월 16일 ‘KRIVET Issue Brief’ 제129호 ‘대학생의 취업선호도에 따른 잠재집단별 특징’을 발표했다.
대학생들의 취업선호도는 근무환경 중시 집단(51.3%), 사회적 인정 선호 집단(19.1%), 직업선호 탐색 집단(29.7%)으로 유형화할 수 있다.
여학생은 근무환경 중시 집단 비율(60.3%)이 남학생(47.4%)에 비해 높고, 남학생은 직업선호 탐색 집단의 비율(36.1%)이 여학생(14.7%)보다 높았다.
아버지의 월평균 소득이 높은 학생들 사이에서는 사회적 인정을 선호하는 집단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으며 전문대 재학생과 예체능계열 전공자는 특정한 직업선호를 보이는 비율이 낮았다.
취업선호도에 따른 집단별 수능 평균 등급은 사회적 인정 선호 집단(3.85등급), 근무환경 중시 집단(4.81등급), 직업선호 탐색 집단(5.51등급) 순이다.

 

출        처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기사입력: 2017/08/21 [14:2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