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은 평화통일 지렛대

FTA 개선노력 필요해

강력한 한미동맹은 평화통일의 지렛대가 될 것이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8월 24일오전 11시 40분부터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주최로 롯데호텔에서 열린 오찬간담회에 참석했다.
정 의장은 최근 개정논의가 시작된 한미 FTA에 대해 “지난 10여년간의 운용결과를 점검하고 필요한 부분은 종합적으로 검토해 개선하는 노력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지난 해 국회의장으로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로 미국을 선택, 대한민국 헌정 사상 최초로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단이 함께 했음을 전했다.
정 의장은 이와 함께 “한미 양국은 국제적 대북제제 등을 통해 북한의 오판을 막고 대화 테이블로 유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오고 있다”면서 “강력한 한미동맹은 한반도 비핵화를 넘어 평화통일의 시대를 여는 핵심 지렛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모두발언 이후 AMCHAM 회장인 제임스 김(James Kim)과의 대담을 통해 다당체제인 20대 대한민국 국회에서의 협치를 위한 여러 방안 및 새롭게 출범한 정부와의 소통을 위한 노력, 한미 FTA 개정 방향 등해 의견을 밝혔다.
이날 열린 행사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회원사 및 주요 외국 투자기업 임원진, 외신기자 및 언론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외교·경제·통상·산업 등 다양한 분야의 현안들이 논의되었다.

 

기사입력: 2017/08/28 [15:0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