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연속 증가세

반도체 수출 사상 최대

우리나라 수출이 8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우리나라 수출이 8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월간 수출이 8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한 것은 2011년 9월 이후 5년 11개월 만이다.

특히 8월 반도체 수출은 월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고 13대 주력품목 중 8개 품목이 두 자릿수 증가를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수출이 471억16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4% 늘었고 지난해 11월부터 10개월 연속 증가세다. 월 수출 10개월 연속 증가는 2011년 12월 이후 5년 8개월 만이다.

품복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이 87억6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도 5억4000만달러 수출 실적을 올려 역시 월 기록을 경신했고 스마트폰 핵심 부품 중 하나인 멀티칩패키지(MCP)는 29.3% 증가한 19억5000만 달러를 보였다.

8월 수출입 실적 (통관기준 잠정치)

 

지역별로도 대부분 수출이 늘었다.

대중국 수출은 15.6% 증가율을 기록해 40개월 만에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대미국, 대EU, 대일본 수출도 증가세를 나타냈다. 줄어들던 대중남미·중동 수출도 증가세로 전환했다.

수입은 401억2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4.2%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70억13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67개월 연속 흑자다.

 

출       처    산업통상자원부

기사입력: 2017/09/04 [11:1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