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육아 나눔터 조성

육아지원 서비스 제공

공동육아 나눔터는 이웃 간 자녀를 함께 돌보는 공간이다.

 여성가족부와 경기도시공사가 29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소재) 여성가족부 대회의실에서 ‘따복하우스 내 공동육아나눔터 조성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따복하우스’는 경기도형 행복주택*으로 이번 업무협약으로 지역 육아품앗이 공간인 공동육아나눔터를 신혼부부에게 주로 공급되는 단지 내 주민공동시설에 설치·운영하게 된다.
* 행복주택 : 신혼부부, 사회초년생, 대학생 등 젊은 계층의 주거불안 해소를 위해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직주근접이 가능한 부지를 활용하여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
경기도형 행복주택 내 공동육아나눔터 설치는 국민들에게 보다 가까운 곳에서 육아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사회 돌봄공동체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오는 2020년까지 입주 예정인 행복주택 중 남양주, 용인, 하남, 등 경기도 내 6개 도시 8개 단지에 공동육아나눔터가 설치될 예정이다.
※ ’18~’22년 설치 예정 지역 : 남양주(3), 용인, 화성, 광주, 평택, 하남 총 8개 지구
단지 내 주민공동시설에 설치되지만 아파트 거주민이 아니어도 지역 주민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공동육아나눔터는 핵가족화로 인해 약해진 가족돌봄기능을 보완하기 위해 이웃 간 자녀를 함께 돌보고 육아경험과 정보를 나누는 ‘열린 공간’이다.
학습활동, 체험활동 등 다양한 품앗이 활동이 이루어지며, 등하교시 돌아가며 자녀와 동행하는 ‘등하교동행 품앗이’ 활동도 이루어진다.
장난감과 도서도 대여가능하며 현재 지역 건강가정지원센터를 통해 전국 149개소가 운영 중이다.
여성가족부는 올해 3월 대우건설과도 대단위 아파트 단지 내에 공동육아나눔터를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 3년간(’17~’19년) 15개소 조성 계획으로 오는 9월 첫 번째로 경기 양주시 옥정푸르지오 단지 내 공동육아나눔터 개소 예정
한편 9월 5일에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도 업무협약을 체결해 아파트 단지 내 공동육아나눔터 조성을 전국 단위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핵가족화로 인해 가사와 양육부담을 부부가 오롯이 짊어지게 되고, 이로 인해 이른바 ‘독박 육아’, ‘전투 육아’로 힘들어하는 여성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시설보육과 양축으로 지역별 여건에 맞는 가정 내 양육을 지원함으로써 부모들환경을 만들기 위해 공동육아나눔터를 더욱 확대·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출       처    여성가족부

기사입력: 2017/09/04 [11:3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