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어프리 영화 상영

하반기, 월 1회

서울역사박물관이 '토요 배리어프리 영화관'을 지속해서 운영한다.

서울역사박물관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배리어프리 버전 영화를 상영하는 ‘토요 배리어프리 영화관’을 지속, 운영한다.
오는 8월부터 12월까지 매월 넷째 주 토요일 오후 2시에 가족, 지인, 친구들과 함께 서울역사박물관 1층 강당으로 오면 이요원·천우희 등 배우들의 목소리가 담긴 배리어프리 영화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것.
‘배리어 프리 영화’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기존영화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화면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한글자막을 넣어 만든 영화다. 공유, 수지, 차태현 등 인기 배우들과 많은 감독들의 재능기부로 배리어프리 버전 영화가 제작되고 있다.
하반기 영화는 오는 26일 아이들에게 교훈과 재미를 주는 애니메이션 작품<고녀석 맛나겠다2: 함께라서 행복해>를 시작으로 9월 23일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10월 28일 <목소리의 형태>, 11월 25일 <빌리 엘리어트>, 12월 23일 <앙리앙리>가 상영된다.
송인호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아이들과 함께하는 토요배리어프리 영화 관람을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 없이 벽을 허물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직접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       처    이미지
 

기사입력: 2017/09/04 [11:3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