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태권도 신규 품새

장애인태권도 신규 품새가 첫선을 보였다.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장애인에 맞게 새롭게 개발한 ‘장애인태권도 신규 품새’가 2017 세계태권도 포럼에서 첫 선을 보였다.
장애인태권도 신규 품새 시연회는 2017 세계태권도 포럼 행사 2일차인 9월 2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6시 10분까지 70분간 한국체육대학교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이날 시연회에는 장애인 시범단 20명과 국기원 시범단 10명이 참가해 지체(상지, 하지), 시각, 지적 장애에 적합한 신규 품새를 선보였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장애인태권도가 2020 도쿄패럴림픽에 새롭게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지만 지체장애부문의 겨루기 이벤트만 승인될 것으로 보여짐에 따라 장애인태권도의 세부종목을 확대하고 저변확대를 통한 우수 선수 발굴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국기원,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와 함께 장애인태권도 품새를 새롭게 개발해 왔다. 그동안 장애인태권도 품새는 비장애인태권도의 품새를 그대로 활용해 다양한 장애유형에 적용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이번 시연회를 통해 신규 품새를 세계적으로 알림으로써 태권도 종주국으로서의 자긍심을 세우고 객관적인 평가의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에는 신규 품새 저변확대를 위한 시범단 운영 및 품새 시연회와 장애인태권도 교실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지도자 강습회를 개최할 계획이기도 하다

 

출       처    대한장애인체육회

기사입력: 2017/09/04 [12:0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