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피리 인 콘서트'

마술피리 전막에 나오는 아리아와 중창,합창곡을 연주회 형식으로 진행한다.

 그랜드오페라단이 창단 21주년을 기념하여 9월 23일 오후5시 한전아트센터에서 <마술피리 in Concert> 공연을 개최한다.
모차르트 전문 지휘자 박인욱 교수와 국내 정상급 오페라 주역가수를 초청하여 모차르트 최후의 대작오페라 ‘마술피리’ 1, 2막 전막에 나오는 아리아와 중창, 합창곡의 대부분의 곡을 음악 중심의 연주회 형식으로 마련한다. 이번 공연에 함께 협연하는 코리안피스오케스트라와 메트오페라합창단은 국내 전문 오페라 오케스트라와 전문 오페라합창단이다.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가 작곡한 오페라 가운데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코지 판 투테’, ‘마술피리’를 4대 걸작으로 꼽는다. 이 중 가장 인기가 있는 작품은 모차르트의 마지막 오페라인 ‘마술피리’이다. 외국어(이탈리아어)로 작곡한 3대 걸작이 주로 귀족들의 호사거리였던데 비해 독일어로 작곡한 ‘마술피리’는 서민들이 즐겨 보았다.
시공과 세대를 초월한 특유의 감성과 유쾌함이 담겨진 ‘마술피리’에는 듣기 좋은 음악들과 아름다운 아리아, 진지한 종교음악 등이 절묘하게 녹아 있어 오페라의 다채로운 즐거움을 느끼게 해준다. 특히 초고음역의 콜로라투라 소프라노만이 소화할 수 있는 밤의 여왕의 아리아 ‘지옥의 복수심이 내마음에 불타오르네’는 영화‘아마데우스’의 삽입곡으로도 유명하다. 이번 공연에서 노래는 독일어로 부르고 한글 자막이 제공된다.
‘마술피리’의 또 다른 매력은 동화 같은 줄거리다. 고대 이집트 기원전 1000년경의 이시스와 오시리스의 신전 부근, 이집트의 왕자인 타미노는 뱀에게 쫓기다가 밤의 여왕의 시녀들에게 구출되고, 밤의 여왕은 딸의 초상화를 보여주며 자라스트로에게 빼앗긴 딸을 구출해 달라고 부탁한다. 타미노는 초상화를 보고 첫눈에 밤의 여왕의 딸인 파미나를 사랑하게 되어 밤의 여왕이 건네주는 마술피리를 들고 새잡이 파파게노와 함께 진실한 사랑을 찾아 떠나는 판타지적 모험 여행이다.
2016년 7월 예술의전당 ‘마술피리’ 공연에서 크게 주목받은 소프라노 박현주가 파미나 주역으로 출연하고, 파파게노 배역에 노래와 연기 모두가 제격인 바리톤 공병우 그리고 타미노 역에 모차르트 오페라에 가장 적합한 미성을 가진 테너 김동원의 기량이 기대된다. 또한 2017년 5월 성남아트센터 ‘마술피리‘ 공연에서 모차르트 전문 지휘자 박인욱 교수와 호흡을 맞춘 국내 최고의 밤의여왕, 김성혜, 베이스 김대엽, 테너 김동섭, 소프라노 윤현정, 소프라노 이세진, 소프라노 이현수, 메조 소프라노 김향은 등이 출연한다.
1. 공연 주요 콘셉트 및 특징
베토벤, 괴테, 바그너가 찬탄한 오페라 ‘마술피리’
음악의 악성 베토벤은 ‘마술피리’가 모든 종류의 음악적·극적 형식을 자유자재로 다루고 있다고 찬탄했다. 독일의 대문호 괴테는 ‘마술피리’에 너무나 감동받은 나머지 이 오페라의 후편을 시도한 바 있고 독일 낭만주의 음악의 거장 바그너는 ‘마술피리’를 독일 ‘최초의 위대한 독일 오페라’라고 했다. 모차르트가 생애 마지막 불꽃으로 남기고 간 대작 오페라 ‘마술피리’, 죽음을 예감한 천재작곡가의 삶과 음악에 대한 열정을 전해줄 것이다
모든 오페라 양식의 오케스트라적 집대성
오페라 ‘마술피리’는 소박한 민요풍의 소곡에서부터 희극적인 오페라 부파(opera buffa) 양식, 순수하고 고결한 독일 가곡 풍의 이태리 아리아 양식, 자라스트로와 엄숙한 독일 사제들에서 나타나는 바흐적인 엄격한 코랄에 이르기까지 모든 종류의 오페라 양식이 화려한 오케스트레이션과 함께 나타난다. 특히 초고음역의 콜로라투라 소프라노만이 소화할 수 있는 ‘밤의 여왕(Queen of the Night)’의 아리아 ‘지옥의 복수심이 내 마음에 불타오르네(Der Holle Rache Kocht inmeinem Herzen)’는 영화 ‘아마데우스’의 삽입곡으로도 유명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소프라노 조수미의 연주로 유명하다.
모차르트의 천재적 감성과 유머… 온 가족이 함께 보는 오페라 버라이어티 쇼
‘오페라’라는 장르의 이미지는 왠지 무겁고 엄숙하다는 선입견 때문에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이 쉽지 않다. 오페라 ‘마술피리’는 판타지적인 모티브에 파파게노와 파파게나의 유머와 익살이 녹아 있을 뿐 아니라 18세기의 심원한 정치적 이상주의도 담고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온 가족 오페라다.
모차르트 이펙트(모차르트 효과)
1993년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의 라우셔(Frances Rauscher) 교수팀이 과학 전문지 ‘네이처’에 발표한 ‘음악과 공간 과제의 수행’이라는 논문에 모차르트 음악을 들은 그룹이 안들은 그룹보다 평균적으로 IQ가 8~9점 높았다고 발표했다. 모차르트의 걸작 오페라 ‘마술피리’의 재미있는 스토리와 아름다운 음악을 들으면 집중력이 증가되고 마음에 안정을 되찾게 된다.
2. 작품 해설 
모차르트의 ‘마술피리’
모차르트 최후의 걸작 오페라인 <마술피리>는 요한 에마누엘 쉬카데너 (Johann Emanuel Schikaneder)가 대본을 썼고 모차르트 자신의 지휘로 빈 (Vienna)의 교외에 있는 ‘프라이 하우스 테아터’에서 1791년 9월 30일 초연되었다. ‘프라이 하우스 테아터’는 귀족들이 모이는 곳이 아닌 일반 대중을 상대하는 변두리 극장이었으며 무대에 올려지는 작품도 주로 기계장치와 무대효과를 최대한 활용, 액션과 서스펜스, 스펙터클 등이 총망라된 일종의 ‘음악이 있는 코미디물’이었다.
사실 오페라 <마술피리>는 조금만 이 작품의 안을 들여다보면 이러한 오락적인 요소들 이외에도 복잡한 상징과 은유, 심오한 이상주의 등이 공존하고 있는 수수께끼 같은 작품이다. 그를 연구하는 학자들은 표면적인 행위나 현상 밑에 깔린 이론상의 여러 요소에 대해 마치 비밀암호를 해독하는 작업처럼 숱한 해석을 덧붙이기도 하였다. 또한 음악의 형식적인 면에서 볼 때도 단순한 민요풍 소곡에서부터 엄청난 기교적 어려움을 지닌 아리아들이 공존하고 있으며 부파적인 곡, 정교한 트리오, 그리고 엄숙한 행진곡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요소들이 모차르트란 천재의 용광로 속에서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게 용해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이 작품에는 비밀결사인 프리메이슨의 심벌과 교단의 특유한 의식들이 가득 차 있다. 프리메이슨은 18세기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했던 자유, 평등, 박애를 모토로 한 정치적 비밀결사로 알려져 있는데, 모차르트와 대본가인 쉬카네더도 그 조직원의 한 사람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 프리메이슨의 이상인 아름다움, 힘, 지혜를 상징하는 ‘신비의 숫자 3’은 작품 곳곳에서 자주 등장한다. 작품을 Bb장조 (3개의 b)로 시작하고 끝맺을 뿐만 아니라 서곡에는 들어가 있는 불길한 3개의 화음, 3명의 여인들, 3명의 정령들, 타미노가 두드리는 3개의 문, 세 토막으로 잘려진 거대한 뱀 등이 그 좋은 예이다. 바그너도 지적했듯이 진실로 <마술피리>는 ‘최초의 위대한 독일 오페라’로서 작품이 내포한 심원한 도덕적, 윤리적 특질은 독일의 음악가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작가들에게도 깊은 영향을 미쳤다.
3. 작품 줄거리
기원전 1000년경 고대이집트 신전, 이집트 왕자인 타미노는 뱀에게 쫓기다 밤의 여왕의 시녀들에게 구출되고 밤의 여왕은 딸의 초상화를 보여주며 자라스트로에게 빼앗긴 딸을 구출해 달라고 부탁한다. 초상화를 보고 첫눈에 사랑에 빠진 타미노는 밤의 여왕의 딸인 파미나를 구하기 위해 밤의 여왕이 건네주는 마술피리를 들고 새잡이 파파게노와 길을 떠난다.
자라스트로의 사원에 도착한 일행은 파미나를 만나게 되고 자라스트로가 사실은 악을 상징하는 인물이 아니라 고결한 인품의 소유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탈출을 시도하다가 잡히게 된 그들에게 자라스트로는 시련의 방으로 가도록 하고 거기서 타미노와 파미나 일행은 여러 가지 시험을 받게 된다. 밤의 여왕은 딸 파미나에게 자라스트로를 죽일 것을 명령하지만 파미나를 이를 거부하고 수많은 우여곡절 끝에 밤의 여왕의 복수는 결국 좌절되며 타미노와 파미나는 여러 가지 어려운 시험과 난관 끝에 마침내 사랑의 승리를 얻는다. 
한편 익살맞은 광대와 같은 새잡이 파파게노도 자신과 천생연분인 파파게나를 아내로 얻게 되어 행복한 노래를 부르고 파미나를 탐냈던 검둥이 악당 모노스타토스와 밤의 여왕과 더불어 지옥에 떨어짐으로써 끝을 맺는다.
공연명 : 그랜드오페라단 창단 21주년, 모차르트 최후의 대작 오페라 ‘마술피리 in Concert'
일시 : 2017년 9월 23일(토) 오후 5시
장소 : 한전아트센터
주최 : 그랜드오페라단
주관 : 예인예술기획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메세나협회
협찬 : SK Telecom, 다우텍스
지휘 : 박인욱(전남대 교수)
오케스트라 : 코리안피스오케스트라
합창 : 메트오페라합창단
출연 : 소프라노 박현주, 김성혜, 윤현정, 이세진, 이현수/메조소프라노 김향은/테너 김동원, 김동섭/바리톤 공명우/베이스 김대엽
공연시간 : 인터미션 포함 1시간 40분
입장료 : R석 8만원, S석 5만원, A석 2만원, B석 1만원
프로그램 
Erster Aufzug(1막)
Ouvertüre(서곡)
Introduktion(도입부)
Zu Hilfe! Zu Hilfe!(날 도와줘!, 날 살려줘!)
Der Vogelfänger bin ich ja(나는 즐거운 새잡이)
Dies Bildnis ist bezaubernd schön(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인가)
O zittre nicht, mein lieber Sohn(두려워마라, 젊은이여)
Hm! hm! hm!(흠 흠 흠)
Du feines Täubchen, nur herein!(꼼짝 말고 날 따라와)
Bei Männern, welche Liebe fühlen(사랑을 느끼는 남자들은)
Wie stark ist nicht dein Zauberton!(아- 부드러운 마술의 피리 소리 울려)
Schnelle Füsse, rascher Mut(달려가자, 용기를 가지고)
Wenn Tugend und Gerechtigkeit(지혜와 덕망 있는 위대한 자들이) 
Zweiter Aufzug(2막)
Marsch der Priester(승려들의 행진)
O Isis und Osiris (오! 이지스 신, 오지리스 신)
Alles fühlt der Liebe Freuden(누구나 사랑의 기쁨을 알고 있지)
Der Hölle Rache kocht in meinem Herzen(지옥의 복수심이 내 마음속에 끓어오르고)
In diesen heil'gen Hallen(성스러운 이 성에 악한 자 없어라)
Soll ich dich, Tuerer! nicht mehr sehn?(사랑하는 이여, 영원한 이별이런가?)
Ach, ich fühl's, es ist verschwunden(나는 느끼네, 행복이 영원히 사라졌음을)
O Isis und Osiris(오! 이지스 신, 오지리스신)
Ein Mädchen oder Weibchen(귀여운 나의 참새는)
Tamino mein! O welch ein Glück(타미노! 당신은 나의 행복)
Triumph, Triumph, du edles Parr!(기뻐하라, 승리의 영광을)
Pa-pa-pa-pa, Pa-pa-pa-pa(파, 파, 파, 파........)
Nur stille, stille, stille!(모두들 조용, 조용히)
Die Strahlen der Sonne ...(밤은 물러가고 찬란한 태양의 빛이)
Heil sei euch Geweihten(성스러운 승리!) 
지휘 / 박인욱 
서울예술고등학교 졸업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입학 
오스트리아 짤츠부르크 모짜르테움 음악대학 졸업, Kleines Diplome, Grosses Diplome 
빈 국립음악대학 Post Graduate 과정 수료 
스페인 바르셀로나 리세우 대극장 부지휘자 역임 
대구가톨릭대학교 객원교수, 동덕여자대학교, 추계예술대학교, 건국대학교 외래교수, 세종대학교 초빙교수 역임 
현재 : 코리안피스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전남대학교 예술대학 조교수 
합창지휘 / 이우진 

선화예술중·고등학교 졸업 

한양대학교 성악과 졸업 
독일 쾰른, 카셀에서 유학 
독일 Kassel 한인교회 초청연주 
제8회 대한민국 오페라대상 예술상(합창부분)수상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사랑의 묘약>, <춘향전>, <라보엠>, <시집가는 날>, <토스카>, <모세>, <나비부인>, <손양원>, <마술피리>, <카르멘>, <일 트로바토레> 등 오페라 합창 지휘 
서울 오라토리오, 양주시립합창단원역임 
현재 : 메트 오페라합창단장 
자라스트로 / 김대엽 
안동대학교 음악과 졸업 
독일 칼스루에 국립음대 졸업 
불가리아 Europa 오페라학교 졸업 
이태리 Orfeo Academia 최고과정 졸업 
이태리 Mantova, Vercelli 국제콩쿨 수상 
국립오페라단,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등에서 <마술피리>, <리골레토>, <가면무도회> 등 수십여편의 오페라 주역 
KBS교향악단, 스타르자고라, 박카우, 경북도립교향악단 등 협연 
한국, 일본, 유럽 등지 오페라, 교향곡제9번, 레퀴엠, 대관식 미사, 장엄미사 등 오라토리오 독창 
KBS 클래식 오디세이, 안동 MBC, CTS 등 출연 
현재 : 안동대 출강, 수원남성합창단 지휘자, 문화지킴이공연단장, 경기 메세나클럽 이사 
파미나 / 박현주 
숙명여자대학교 음악대학 및 동 대학원 졸업 
독일 쾰른 국립음대 최고연주자과정 졸업 
제37회 동아콩쿨 1위, 독일 베르크하임콩쿨 1위, 쾰른 국제음악콩쿨 1위 및 관객상, 일본 시츠오카오페라 국제콩쿨 1위, 독일 라인스베르크 국제콩쿨 우승, 독일 NRW 올해의스타상, 한국 오페라상 여자 성악가상 수상 

광복 50주년 기념 제1회 오페라 페스티벌 <리골레토> ‘질다’역 데뷔 
독일 및 유럽 주요무대 30여 편의 오페라 주역가수 
독일 뮌헨필, 보훔필, 게반트하우스, 드레스덴필, 쾰르필 및 방송교향악단, LA심포니, 모스크바필, KBS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 부천시향 등 협연 
주요작 <알치나>, <마술피리>, <여자는 다 그래>, <피가로의 결혼>, <메시아>, <레퀴엠>, <테더움> 등 다수의 연주 활동 
타미노 / 김동원 
중앙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졸업 
독일 칼스루에 국립음대 디플롬 및 최고연주자과정 졸업 
바르셀로나 국제콩쿨 특별상, 코부르크 국제콩쿨 1등, 트로기르 국제테너콩쿨 1등 등 국제콩쿨 석권 
제7회 대한민국오페라대상 신인상 수상 
2016 대한민국음악대상 ‘올해의 성악가’ 선정 
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 일본을 비롯한 세계 주요 
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400여회 출연 
현재 : 중앙대 출강 
파파게나 / 윤현정 
선화예중·고,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졸업 
비엔나 국립음대 Lied und Oratorium, 비엔나 시립음대 Opera 석사 졸업 
비엔나, 체코, 루마니아 등에서 다수의 콩쿨 입상 
오페라 <라보엠(독일)>, <마술피리, 극장지배인(오스트리아)>, <그랑 마카브르(헝가리)> 외 유럽다수 지역 연주 활동 
국립오페라단, 서울시 오페라단, 라포르짜 오페라단의 오페라 <라보엠>, <쟌니 스키키>, <숲의정령>, <투란도트> 등 주역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BPO OPERA <마술피리> 주역 
현재 : 이화여대, 선화예고, 고양예고 출강 
파파게노 / 공병우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졸업 
프랑스 마르세유 국립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 디플롬 취득 
프랑스 툴루즈 국제콩쿨 1위, 서울국제콩쿨 1위 
아비뇽 극장 <굴리엘모>로 유럽 데뷔 
프랑스, 노르웨이, 독일, 스페인, 중국 등지에서 다수의 오페라 주역 활동 
현재 : 전남대학교 예술대학 교수 
밤의 여왕 / 김성혜 
이탈리아 로마 산타 체칠리아 국립음악원 졸업 
이탈리아 로마 산타 체칠리아 아카데미 오페라전문과정 및 성악전문과정 졸업 
ARENA, A.M.I, ROMA 성악전문과정, 최고연주자과정 디플로마
-‘마리오 델 모나코’, 줄리에타 시미오나토‘, ’루제로 레온카발로' 등 다수의 국제콩쿨수상 
제4회 대한민국 오페라 대상 신인상 수상 
오페라 <마술피리>, <몽유병의 여인>, <리골레토>, <람메르무어의 루치아>, <코지 판 투테>, <라보엠>, <라 트라비아타>, <박쥐> 등 다수 오페라 주역 출연 
국내외 콘서트 출연 및 유수의 오케스트라 협연 
모차르트 대관식미사, 로시니 장엄미사, 비발디 글로리아, 베토벤 나인 심포니 등 오라토리오 솔리스트 활동 
현재 : 동아방송예술대 출강, 한국과 유럽에서 오페라 전문연주자로 활동 
모노스타토스 / 김동섭 
이태리 Cagli시 아카데미아 졸업 
이태리 Lorenzo perosi 국립음악원 수학 
<마술피리>, <나비부인>, <봄봄>, <춘향전>, <헨젤과 그레텔> 등 30여편의 오페라 주, 조역 출연 
<천지창조>, <메시아>, <십자가상의 칠언> 등 오라토리오 Soloist 
현재 : 한세대, 평택대 출강 
레이디1 / 이세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졸업 
이태리 밀라노 베르디 국립음악원 졸업 
동아콩쿨, 이태리 베르첼리-비오티콩쿨, 스페인 바르셀로나-비니아스콩쿨 2위 등 국제콩쿨 입상 
성남아트센터 <마술피리>, 인천 종합문화예술회관 미추홀오페라단 및 광명오페라단 <피가로의 결혼>, <리골레토>, 대구오페라하우스 <라트라비아타>, 경남오페라단 <춘향전>, 대전예술의전당 <마술피리>, 국립오페라단 <카르멘> 등 국내 오페라 무대 및 이태리, 스위스, 스페인, 유럽지역 주요도시 오페라 출연 
추계예대, 한세대, 그리스도대, 충남대 강사 역임 
현재 : 서울대, 평택대, 경민대, 선화예중 출강  
  레이디2 / 이현수 
이태리 밀라노 베르디 국립음악원 졸업 
이태리 아카데미아 Sondrio, Basiano 졸업 
Casale Monferato 1위, Jupiter 1위, Pietra Ligure 2위, Brescia 2위 등 다수의 국제성악콩쿨 입상 
아일랜드 Wexford Opera Festival 초청 오페라 <나비부인> 주역(6회 공연) 
오라토리오 천지창조, 메시아, 감람산의 그리스도 Soloist 및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라 보엠>, <나비부인>, 창작오페라 <신데렐라> 등 다수의 주역 
러시아 초청연주 등 국내외 오페라 전문가수 
현재 : 목원대, 나사렛대, 기독교음악대학교 출강, 쥬믹 소사이어티 소속 Artist 
레이디 3 / 김향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졸업 
베를린 국립 예술대학교 (UdK) 오페라과 석사 졸업 
오페라 <로엔그린>, <살로메>, <리골렛또>, <마술피리>, <피가로의 결혼>, <코지 판 뚜떼>, <박쥐>, <카르멜수녀들의 대화> 등 다수의 오페라에 주, 조역 
창작오페라 <선비>, <바보 울보>, <어머니아리랑>의 주역 
바흐 비단조 미사 등 콘서트 독창자 
현재 : 전문연주자로 활동
코리안피스오케스트라 개요
코리안피스오케스트라(Korean Peace Orchestra / KPO)는 우리나라 오케스트라 공연 문화의 풍요로운 생태계 조성을 위해 역량 있는 젊은 연주자로 관객에게 한 발 다가서는 참신한 문화 콘텐츠를 가지고 국내 오케스트라 공연의 새로운 도약과 변화를 희망하고 있다. 2013년 창단연주회를 시작으로 ‘창의적인 오케스트라’를 내세운 KPO는 창작 연주를 비롯하여 정기연주회, 청소년을 위한 음악회, 콘체르토 시리즈, 창작음악 시리즈 등 다채로운 기획을 통해 관객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며 관객을 위한 오케스트라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메트오페라합창단 개요
메트오페라합창단은 2013년에 창단하여 우리나라 오페라 합창계의 전문성과 대중성을 넓혀가고자 뛰어난 기량과 예술성을 가진 젊은 성악가들로 구성되어 있는 오페라 합창단이다. 화려하고 웅장한 오페라 합창의 사운드 뿐 아니라 기존의 정적인 오페라 합창의 틀을 깨고 활동적이고 적극정인 움직임을 통해 우리나라 오페라 합창계의 새로운 변화를 줄 것이다.

 

출      처   그랜드오페라단

기사입력: 2017/09/04 [13:3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