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명인

각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을 지니고 있는 최고 농업기술명인을 선발한다.

 농촌진흥청은 다음달 22일까지 전체 영농경력 20년 이상, 동일 영농분야 15년 이상 경력으로 생산기술개발, 가공, 유통, 상품화 등 각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갖고 있는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이하, 농업기술명인)’을 선발한다.

선발분야는 식량, 채소, 과수, 화훼·특작, 축산분야로 인원은 각 1명씩 총 5명이다.

농업기술명인 선발은 청년, 귀농인 등 후배농업인에게 성공의지를 북돋우고 농업인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2009년부터 발굴해 지난해까지 총 36명의 명인을 선정했다.

농업기술명인 선발에 참여할 농업인은 신청서류 1부와 관련 증빙자료를 거주 지역 (특광역)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서류는 농촌진흥청 또는 (특광역)시·군 농업기술센터 누리집에서 내려 받아 사용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시·군 농업기술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서류제출 뒤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신청자 농업현장을 찾아가 일치여부를 확인하고, 도 농업기술원(또는 특광역시 농업기술센터)에서 분야별 1명씩 총 5명을 선정해 농촌진흥청으로 보낸다.
농촌진흥청은 1차 서류심사, 2차 현지심사를 하며 최종선발을 위한 심사위원회 회의를 거친 뒤 명인 5명을 선발한다. 선발된 농업인에게는 상금(500만 원)과 인증패가 수여되며, 기념 손찍기(핸드프린팅) 동판이 제공된다.
지난 2013년에 딸기분야 명인으로 선발된 류지봉씨는 자신의 농산물에 ‘농촌진흥청 명인명품’ 이라는 이름을 붙여 대형백화점에 납품하는 등 소득향상 성과를 거두고 있다.
농촌진흥청 유승오 기술보급과장은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 명인 우수사례가 다른 농업인들에게 농업의 성공의지를 높이고, 농업·농촌 활력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선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       처   농천진흥청

기사입력: 2017/09/04 [14:1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