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 시장창출 지원

배터리 3사, 투자 확대

국내 배터리 3사가 2020년까지 2조 6천억원을 투자한다.

 LG화학, 삼성SDI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3사가 2020년까지 국내에 약 2조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이차전지업계 간담회를 열어 업계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 주재로 열린 간담회에는 이웅범 LG화학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대표 등 배터리 3사와 이차전지 소재·장비업체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3사는 2020년까지 전기차용 이차전지 성능 혁신과 고도화 등 기술개발에 약 61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창(LG화학), 울산(삼성SDI), 서산(SK이노베이션)의 생산설비 증설과 신규 구축에 2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3사는 국내 투자 확대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소재·장비 협력사의 경쟁력을 위해 금융지원과 현금 결제 강화, 생산성 혁신 지원, 공동개발 등의 상생협력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 안으로 이차전지 상생협력 방안을 수립하고 국내 이차전지 업계가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이차전지 시장창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출       처   산업통상자원부

기사입력: 2017/09/11 [10:5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