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갈때도 휴대전화

응답자의 64%가 화장실 갈 때 휴대전화를 가지고 간다고 답했다.

 스마트폰을 놓을 수 없는 현대인들! 국민 3분의 2는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59세의 스마트폰 이용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4.3%가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젊은 층일수록 강했습니다. 일상생활에 지장을 느낀다는 비율이 20대에서 73.2%를 기록한 반면 30대와 40대는 62.4%, 50대는 59.2%로 다소 떨어졌습니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61.4%가 화장실에 갈 때 스마트폰을 가지고 가는 편이라고 답했고 특히 젊을수록 비율이 높았습니다. 20대가 75.2%로 가장 높았고, 30대(63.6%), 40대(56%), 50대(50.8%)가 뒤를 이었습니다.

자기 전에 스마트폰을 손에 닿기 쉬운 곳에 두거나 손에 쥐고 잠을 잔다는 응답도 59.1%에 달했습니다. 이렇게 잠들기 전 습관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잠드는 사람들이 늘면서 눈의 피로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는데요.

눈의 피로를 줄이기 위해서는 잠자기 2시간 전에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하고 사용시에는 블루라이트(청색광)를 줄여주는 필터 기능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도 스마트폰 보고 계시죠? 솔직히 중독이다 손~?

 

출        처   통계청

기사입력: 2017/09/11 [12:1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