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규채용 작년수준 이상

대기업의 70%가 올해 신규채용을 작년수준 이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신규채용을 작년수준 이상으로 진행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 ‘2017년 500대 기업 신규채용 계획’(209개사 응답)을 조사했다.
설문결과에 의하면, 올해 신규채용(신입·경력포함) 규모는 ‘작년과 비슷’(52.6%), ‘작년보다 증가’(22.0%), ‘작년보다 감소 ’(19.1%)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74.6%는 작년 규모나 그 이상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작년보다 증가한다’는 응답은 10.6%p 늘어난 반면, ‘작년보다 감소한다’는 응답은 29.5%p 줄었다.
신규채용을 늘린다고 응답한 기업은 그 이유로 ‘미래 인재확보’(43.4%), ‘업종 경기상황 개선’(30.4%), ‘하반기 경기회복 기대’(10.9%), ‘신규채용에 대한 사회적 기대 부응’(2.2%) 등을 꼽았다.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규모는 ‘작년과 비슷’(58.9%), ‘작년보다 감소’(20.6%), ‘작년보다 증가’(13.9%) 순으로 조사됐다. ‘16년에는 ‘작년과 비슷’하거나 ‘작년보다 증가’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55.7%인 반면 ‘17년에는 72.8%보다 전년보다 17.1%p 높게 나타나, 올해 신규채용시장이 지난해에 비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원자의 출신대학이나 전공 등 모든 이력사항을 모르는 상태에서 면접을 진행하는 ‘면접전형 블라인드 인터뷰’ 에 대해서는 29.7%의 기업이 ‘이미 도입했다’, 15.8%는 ‘도입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49.3%는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블라인드 인터뷰를 도입한 기업(62개사) 중 71.0%가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했고, 19.4%는 ‘일반 면접과 차이가 없다’고 응답했다.
정부가 하반기부터 추진하고 있고, 입사지원서에 출신지역, 가족관계, 신체조건, 학력사항에 대한 요구를 할 수 없는 ‘블라인드채용’에 대해 ‘긍정적이다’(62.7%)는 의견이 ‘부정적이다’(28.2%)는 의견보다 많았다.
블라인드 채용 여부에 대해서는 이미 도입한 기업이 24.9%, 도입 계획이 있는 기업이 18.6%로 이미 상당수가 도입했거나 도입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롯데그룹은 2015년 상반기부터 ‘스펙 태클 오디션’을 통해 기존의 채용제도와 별도로 스펙을 보지 않는 제도를 도입했고, 현대백화점그룹도 2015년부터 자유로운 형식의 에세이로 서류전형을 대체하는 ‘스펙 타파 오디션’ 제도를 운영하고 있었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유환익 한국경제연구원 정책본부장은 “미래 인재확보 의지와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 등에 힘입어 올해 대기업 신규채용이 지난해보다 좋아질 전망”이라 말했다. 또한 “블라인드 채용은 공공기관에서 모두 추진하고 있고 대기업에서도 더욱 확대될 계획이니, 취업준비생들은 이에 적극 대비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설문조사 개요
- 조사대상 : 2016년 기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인사담당자
- 조사기간 : 2017. 7. 27 ~ 8. 18
- 조사기관 : 리서치앤리서치
- 조사방법 : 전화, 이메일을 통한 객관식 선택설문
-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5.17%p

 

출        처    한국경제연구원

기사입력: 2017/09/11 [12:0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