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시연장 문 연다

실험적 공연을 펼칠 수 있는 콘텐츠 시연장이 문을 연다.

 창조적 아이디어를 가진 창작자와 벤처기업들이 실험적 공연을 펼칠 수 있는 ‘콘텐츠 시연장’이 문을 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지난해부터 구축해 온 시연장을 8월 말에 완공하고 5일 오후 7시 서울 홍릉에서 ‘콘텐츠 시연장’ 개관식을 개최한다.

문체부는 벤처기업의 융·복합 콘텐츠와 신기술의 창작을 지원하고, 사업화를 위한 실험 무대를 제공하는 ‘콘텐츠 시연장’을 새로 구축했다.

서울 홍릉에 자리 잡은 콘텐츠 시연장은 총면적 2700㎡에 지상 2층, 지하 2층으로 구성된 문화산업진흥시설로서, 첨단 시설과 장비를 갖춘 200석 규모의 다목적 공연장과 종합 연습실, 전시실, 문화예술기업 입주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콘텐츠 시연장에서는 드론과 오케스트라의 만남, 로봇을 활용한 공연, 홀로그램쇼와 같은 최신 융·복합 콘텐츠의 기술 시연, 쇼케이스, 첨단 전시 등을 지원한다. 문화예술 벤처기업을 입주시켜 협업 프로젝트를 구상하도록 돕고 융·복합 콘텐츠의 제작, 유통도 지원할 계획이다.

개관식을 기념해 콘텐츠 시연장의 사업 목적과 방향성을 잘 보일 수 있는 공연이 준비됐다.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바이오테크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다감각 체험형 공연 ‘데이드림’, 로봇팔과 디스플레이를 이용한 ‘로봇 드로잉’, 야외 레이저 프로젝션 맵핑 ‘샐테이션(SALTATION):도약’ 등이 관객들을 맞이한다.

이번 개관식에는 문화예술, 공연, 콘텐츠산업 전문가와 경희대,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울시립대, 카이스트(KA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 홍릉 지역 인근 주요 대학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콘텐츠 시연장 개관과 함께 지난 4월에 개소한 ‘콘텐츠 인재캠퍼스’의 교육사업도 정상궤도에 진입한다. 적은 교육 인원과 부적절한 학사 관리가 문제로 불거졌던 문화창조아카데미 사업이 폐지되고, ‘콘텐츠 인재캠퍼스’를 중심으로 새로운 인력 양성 사업이 펼쳐질 예정이다.

구 산업연구원 건물을 새단장(리모델링)한 콘텐츠 인재캠퍼스는 녹음·편집·그래픽 스튜디오, 시제품 제작실 등의 공간으로 구성돼 있어 입체적인 교육을 진행할 수 있다. 교육생들의 아이디어가 융·복합 콘텐츠로 실현될 수 있도록 3차원 프린터, 동작(모션) 캡처, 가상현실(VR) 등의 최첨단 장비를 구축하고 있다.

앞으로 인재캠퍼스는 산학협력을 적극 활용해 콘텐츠 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다. 대학-기업-연구소 간 연계망(네트워크)을 구축하고, 공동 교육과정을 제시함으로써 학문 위주로 교육하는 대학과 실무능력을 중시하는 기업 간 접점을 모색한다.

콘텐츠 인재캠퍼스는 프로젝트 중심의 교육과정, 현장전문가로부터의 도제식 교육 등을 통해 현장이 원하는 인재를 배출할 예정이다.

 

출         처     문화체육관광부

기사입력: 2017/09/11 [12:2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