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축제

장애예술가들의 10년의 기록

잠실창작스튜디오는 국내 유일의 장애예술가 창작공간이다.

 서울문화재단이 국내 유일의 장애예술가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의 10주년 기념행사 <잠실스웨-그>를 11월 9일부터 11일까지 개최한다.
잠실창작스튜디오가 걸어온 지난 10년의 역사를 되돌아 보고 앞으로의 10년을 구상하는 축제인 <잠실스웨-그>는 심포지엄을 비롯해 축하공연, 40여 점의 작품 기획전시와 오픈스튜디오, 드로잉 시연, 다양한 관객 이벤트 등이 준비됐다.
잠실창작스튜디오는 2007년 송파구 잠실동 종합운동장 내 ‘중소기업 제품 전시판매장’을 재활용하여 조성됐으며, 국내 유일의 장애예술가 전용 창작공간이다. 지난 10년 동안 입주작가를 육성하는 ‘굿모닝스튜디오’,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젝트A’, 문화예술 교육 ‘누에꿈;틀’ 등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한 이 곳은 100여 명의 장애예술가를 발굴하여 장애인 예술창작의 저변을 확대했으며, 장애예술인 창작지원 플랫폼으로 역할을 하고 있다.
9일 오후 2시에는 ‘장애인 문화예술 중장기 정책방향 및 전망’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이 진행된다. 장애인예술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는 잠실창작스튜디오가 앞으로 걸어갈 10년의 발전방향과 비전 수립에 대해 논의한다.
백기영(서울시립미술관 학예연구부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심포지엄은 주윤정(서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 선임연구원), 홍기원(숙명여자대학교 정책대학원 문화예술행정학과 전임교수)이 발제를 맡았다. 문화예술 각 장르별 패널로는 연극의 김지수(극단 애인 대표), 시각의 이동엽(잠실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 작가), 문학의 차희정(평론가) 등이 참여한다.
이어서 오후 4시부터 시작되는 축하공연으로는 고태욱(발달장애), 박준호(자폐성장애), 신경환(지적장애), 이석현(뇌병변), 조형곤(다운증후군)으로 구성된 장애인 사물놀이패 ‘땀띠’의 오프닝 퍼포먼스와 대한민국 휠체어 합창단(지휘 정상일)의 감동적인 공연이 진행된다.
오프닝 축하공연 후에는 정도운(자폐), 김현우(지적장애), 신동민(자폐), 한승민(자폐) 등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4인이 펼치는 라이브 드로잉(Live Drawing) 시연도 준비됐다.
장애예술가의 독특한 멋과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잠실스웨-그’에는 입주작가 12명의 작품 총 40여 점과 잠실 10년 아카이브가 전시되며 입주예술가의 작업실을 공개하는 오픈스튜디오도 마련됐다.
이 밖에도 잠실창작스튜디오 인근 종합운동장역 7번 출구에는 벌룬아티스트 고홍석(8기 입주작가, 시각장애)의 가로 5m, 세로 6m에 이르는 대형 벌룬 작품이 전시되어 잠실창작스튜디오 10주년을 시민들과 함께 축하한다.
또한 잠실창작스튜디오 외부 공간에는 원예힐링 프로그램 ‘쁘띠 풀놀이야’에서 재능 기부를 펼쳐온 플로리스트 김다희의 작품 포토존을 비롯해 2013년부터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 ‘프로젝트A’를 후원해온 조아제약(주)의 특별 홍보부스도 준비됐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2007년 작은 재활용 공간에서 출발한 잠실창작스튜디오가 지난 10년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장애예술가 창작지원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며 “장애예술가와 시민이 다 함께 만들어가는 이번 축제를 통해 잠실창작스튜디오가 장애인예술의 한계를 넘어 하나의 예술장르를 발전시키는 창작공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행사에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잠실창작스튜디오로 하면 된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출       처    서울문화재단

기사입력: 2017/11/06 [11:5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