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체육의 새 지평을 열다

근대이후 도입된 여성체육의 발자취를 돌아본다.

 여성가족부가 내년 2월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기념해 우리사회 여성체육의 역사를 돌아보는 ‘2017 특별기획전- 여성, 체육의 새 지평을 열다’를 10월 30일(월)부터 1년 간 국립여성사전시관(경기도 고양시 소재,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위탁)에서 연다.
기획전은 근대 이후 도입된 여성체육의 발자취를 돌아봄으로써 체육이 여성에게 미친 역사적 의미와 중요성을 인식하고,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는 의미를 지닌다.
국립여성사전시관은 이번 전시회를 위해 대한민국 여성체육의 발자취가 담긴 신문기사와 사진자료, 각종 유물을 한곳에 모았으며 현재 선수와 지도자로 활약하고 있는 여성체육인 23명으로부터 약 100여점의 소장품*을 대여 받아 전시에 생생한 현장감을 더했다.
* 서울아시안게임 수영 2관왕 금메달(최윤희), 스케이트(김연아), 역도벨트(장미란), 소치올림픽 당시 착용했던 트리코(이상화) 등
이번 전시회는 5개 부문으로 구성됐다.
서막 ‘전통사회의 여성의 운동, 민속놀이’에서는 전통시대 민속놀이를 통해 여성신체활동의 한계와 의미를 제시한다.
이어 제1부 ‘여성체육, 근대여학교에서 시작 되다’에서 19세기말 여학교에서 체조를 도입하는 과정 등을 통해 근대 여성체육의 시작을 보여주고, 제2부 ‘여성 체육, 발전의 기초를 닦다‘는 해방 이후부터 1980년대까지 각종 국제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며 도약한 여성체육인들을 조명한다.
제3부 ’세계적 여성스포츠 스타의 등장, 여성지도자의 확산‘은 여성체육인들의 비약적인 성장을 보여주는 동시에 여전히 학교 체육현장에서는 체육시간이나 종목운영 등 성차별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한다.
마지막 ‘여성체육의 새 지평’에서는 성차별 없는 신체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한다.
여성가족부는 10월 30일 오후 2시 국립여성사전시관에서 정현백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기획전 개막식을 가진다.
정현백 장관은 “여성에게 신체활동은 자신의 몸에 대한 주체성을 확립하고 자존감을 갖는 기본요인이며 어려서부터 스스로의 몸을 움직여 달성한 성취감은 일생을 통한 자신감의 근원이 된다”며 “이번 전시는 국내 열악한 여성체육 환경에서도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한계를 극복해 온 여성체육인들을 격려하며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에 기여하는 한편, 여성체육사 정립의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출        처   여성가족부

기사입력: 2017/11/06 [16:1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